연예 >전체

'아카이브K' 나이트클럽에서 시작된 90년대 댄스 음악 열풍[종합]
등록 : 2021.01.18

[OSEN=전미용 기자] 90년대 댄스 음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에서는 나이트클럽에서 시작된 90년대 댄스 열풍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미경, 김현정, DJ DOC, 주영훈, 코요태, 신철, 홍영주, 김정남, 한상일이 등장했다.  MC 김종국은 "선배님들"이라며 90도 인사를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90년대 댄스음악 열풍의 숨은 공신에 대한 이야기다"라고 오늘의 주제를 설명했다. 

엄정화가 화면에 등장해 '포이즌'이 영화 음악으로 사용했던 시절을 떠올렸고 신철은 "90년대는 나이트클럽에 나와야 히트했어야 했다"고 전했다. 윤일상은 "무조건 클럽에 나와야 한다. 댄스 음악이 클럽 음악이니까"라고 덧붙였다. 

김정남은 "그때만해도 DJ들이 가수보다 위에 있었다"고 이야기했고 강원래 역시 "그 당시 DJ가 연예인보다 더 유명했다. 신철 씨, 김창환 씨가 유명했다"고 밝혔다. 신철은 "서태지와 아이들, 코요태, 터보 모두 DJ가 제작을 했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현장에서 바로바로 사람들의 반응을 알았기 때문에 제작이 가능했다"고 전했고 이하늘 역시 "뭐가 유행할지 알았던 거죠. 듣는 귀가 있었으니까"라고 전했다. 

이후 박미경이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였다. 박미경은 "당시 팝송을 많이 들었었다. 처음엔 발라드 민들레 홀씨 되어를 불렀는데.. 당시 우중충하단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러다 어느날 김창환 오빠가 신승훈을 데리고 나타났었다. 절 알아보더라. 이번까지만 이렇게 부르고 나랑 일하자라고 해서 스타일이 완전히 바뀌었다"고 전했다. 


신철은 "제작진과 노래를 다했던 사람이 나다. 그 당시 DJ가 3가지로 나뉜다. 멘트 DJ, 믹싱 DJ,  저 같은 경우는 멀티 액션 DJ였다"고 이야기했다. 

"왜 가수를 하려고 했냐"는 질문에 "서태지와 아이들을 제작한 DJ유대영 씨와 함께 살았는데.. 이 시기를 놓치면 안 되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대답했다. 

이에 성시경은 "생각보다 빨리 그만 두셨는데?"라고 물었고 신철은 "미애 씨랑 처음부터 2년만 하자고 계약을 했다. 정점을 찍고 내려오자고 했다. 활동 후 위대한 DJ DOC를 제작하게 됐다"고 대답했다. 

이어 신철은  "철이와 미애를 활동할 때 DJ세명을 데리고 만드려고 이미 생각을 해뒀다. 어느날 랩을 잘하는 사람이 있었는데..이하늘이었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어느 날 철이 형이 왔는데.. 저한테는 기회였다. 제 타임을 바꾸고 오디션 보듯이 열심히 했다"고 그날을 회상했다. 이어 "김창열은 고무장갑 터트리고 여자 키로 노래를 부르고 있더라"고 전했다. 

이어 "정재용은 이하늘이 데리고 왔다. 셋다. 무대 경험이 많았던 사람들이라. 별도의 연습이 필요가 없었다. 
쿨의 김성수 역시 9년 동안 DJ를 했었다고 전하면서 MC해머가 좋아서 MC김으로 활동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는 "당시 방송국 PD보다 DJ들에게 곡을 전달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 당시 가수들이 가장 많이 선물했던 '믹스 팩토리' 김진호 DJ가 화면 등장했다. 김진호는 "대중들이 듣는 클럽 DJ 차트를 제작했다. 방송에서는 뜨지 않았는데 클럽에서 1등을 하게 되면 방송국 사람들이 찾아왔다"고 이야기했다.

주영훈은 "당시 인기가요 순위에는 오르지 않았는데 클럽 차트에 오른 노래들이 진짜 많았다. 황규영 '나는 문제 없어', 자자 '버스 안에서', 스페이스 A '섹시한 남자'  루머스 '스톰'은 클럽에서 엄청나게 히트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지는 "김현정, 그녀와의 이별이 지금 생각하면 역주행곡의 시초다. 사실 크게 뜨지 않았는데 어느날 클럽에서 확 떴다"고 이야기했다. 

김현정은 "1997년 노래 나왔는데 반응이 없었다. 망했다. 끝났다란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98년에 클럽에서 시작돼 라디오까지 흘러나왔다. 바로 몇 주 만에 1위 후보가 됐다"고 그 당시를 회상했다.    

성시경은 "음반을 완전 접으셨다가 다시 데뷔하게 된 건데.. 얼마나 준비해서 나온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현정은 "1년 6개월 정도 쉬고 있었다. 새로운 기획사에서 연락이 왔다. 준비 3개월만에 모든 걸 준비해서 나온 거다"고 대답했다. 

이어 "98년에 리믹스 버전으로 다시 나온 거다. 그때 홍영주 언니를 만나 다른 노래가 되어버렸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