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 남우주연상 3관왕..생애 두 번째 오스카 도전
등록 : 2021.01.15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안소니 홉킨스가 남우주연상 3관왕을 달성하며, 생애 두 번째 오스카 도전에 나서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런던, 세인트루이스, 휴스턴, 비평가협회의 남우주연상 후보에도 선정되며 오스카 전망을 밝혔다.

‘더 파더’(감독 플로리안 젤러, 수입배급 판씨네마)의 전설적인 배우 안소니 홉킨스가 84세라는 나이에 보스턴, 플로리다 비평가협회와 카프리 할리우드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 3관왕을 달성하며 올해 오스카의 선두주자로 부상하고 있다. 

1992년 ‘양들의 침묵’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이후, 4번 더 후보에 선정됐지만 무관으로 그친 안소니 홉킨스가 29년 만에 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쥘 수 있을지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샌디에이고 비평가협회에서 각색상을 수상한 ‘더 파더'는 런던, 휴스턴 세인트루이스 비평가협회와 영국 독립영화 시상식(BIFA)에서 연달아 후보에 선정되며 9관왕, 48개 부문 노미네이트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안소니 홉킨스에게 생애 두 번째 오스카 트로피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더 파더’는 세상의 모든 것을 깨달을 만큼 긴 세월을 보낸 평범한 아버지와 딸의 평범하지 않은 날들을 그린 감동 드라마. 

각본과 연출을 맡은 플로리안 젤러 감독은 몰리에르 어워드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자신의 동명 연극을 스크린으로 옮겨와 다양한 시상식에서 신인감독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며 재능을 인정받았다. 관록을 자랑하는 안소니 홉킨스와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리즈에서 활약 중인 올리비아 콜맨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이 뛰어난 연출과 만나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100%를 유지 중인 ‘더 파더’는 "21세기 최고의 마스터피스"(The Playlist), "엄청나다! 안소니 홉킨스 연기 중 단연 최고"(Hollywood Reporter), "비범하다! 올리비아 콜맨의 강렬한 연기"(Screen Daily), "사랑과 가족, 누구나 공감할 이야기"(Globe and Mail), "숨이 턱 막히는… 예상을 비껴가는 감정의 소용돌이"(Guardian), "가슴이 무너지는… 감당하기 힘든 감동의 울림"(Times), "격한 감정의 파도에 삼켜 먹힌 듯한 97분"(indieWire), "시나리오와 연기의 힘이 만든 훌륭한 걸작"(The Shelf), "안소니 홉킨스와 올리비아 콜맨의 마스터 클래스급 연기"(Showbiz 411) 등 만장일치 극찬을 이끌어내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더 파더’는 올 상반기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 purplish@osen.co.kr

[사진] 플로리안 젤러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