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빌푸, 전생에 한국인이었나봐… ''생간→뭉티기, 식감 너무 좋아'' ('어서와 한국은')
등록 : 2021.01.15

[OSEN=김예솔 기자] 빌푸가 생간을 맛있게 먹어 눈길을 끌었다. 

14일에 방송된 MBC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빌푸가 아내와 함깨 대구 10미중 하나인 생간과 뭉티기 육회를 즐겼다. 

이날 저녁이 되자 빌푸 부부는 함께 대구 10미중 하나인 '뭉티기'를 먹었다. 빌푸는 생간을 맛본 후 "맛있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빌푸의 아내는 "이건 한국 사람들도 못 먹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빌푸는 "식감이 너무 좋다. 이건 누구 간이냐"라고 물었다. 이에 아내는 "소간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뭉티기가 나왔다. 뭉티기는 대구식 육회. 김민경은 "뭉티기의 신선도를 알아보는 방법이 있다. 뭉티기를 접시에서 떼었을 때 잘 안 떨어지면 신선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빌푸의 아내는 빌푸에게 뭉티기 접시를 들이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내는 뭉티기 접시를 거꾸로 돌렸다. 아내는 "신선해서 찰싹 붙어 있는거다. 신선하지 않으면 이렇게 붙어있지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빌푸는 뭉티기를 소스에 찍어 먹고 또 한 번 맛에 반했다. 빌푸는 쉴 새 없이 뭉티기를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서 빌푸 부부는 찜갈비를 먹었다. 빌푸는 매운맛에도 땀을 뻘뻘 흘리면서 맛있게 먹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빌푸는 깍지콩의 껍질도 까지 않고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