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조윤희 ''책임질 수 없는 행동, 절대 하면 안 돼'' 의미심장 발언 ('어쩌개')
등록 : 2021.01.15


[OSEN=김수형 기자] '어쩌개'에서 조윤희가 마지막까지 유기견 케어만렙을 보인 가운데, 입양에 대한 남다른 소신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 '어쩌다 마주친 그 개(어쩌개)'에서 마지막 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은 멤버들을 위해 푸짐한 저녁 상차림을 차렸고, 모두 취향저격하며 "그리울 것 같다"고 감동했다. 
이때, 파티가 식탁으로 고개를 내밀었고, 모두 "표정도 느껴질 정도로 달라져, 사람에게 다가오기 쉽지 않던 아이가 확 달라졌다"면서 "활동량 많은 파티, 많이 돌아다니는 주인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픈 아이들을 많이 키워봤다, 아이들에게 사랑주는 것에 자신있었다"던 조윤희는, 유기견 케어만렙의 위엄을 보였고, 덕분에 강아지들도 편안하게 잠들었다. 



집안에서 조윤희, 티파니는 구름이와 마당을 뛰어놀았다. 마당이 무서워 나오지도 못 했던 구름이를 보며 조윤희는 "하루하루 나아지고 있다"고 안도했다. 

이연복이 준비한 식사를 마친 후, 티파니는 "세 마리 다 산책시켜, 파티 이제 엎드려도 배웠다"고 기뻐했고
조윤희는 "그럼 나는 구름이 목욕, 미용도 하겠다"며 동물병원으로 향했다. 구름이는 생애 첫 미용에 긴장했고, 조윤희가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옆에서 계속 보살폈다. 

무엇보다 미초바와 신동엽이 깜짝 등장, 모두 한 자리에 모였다. 조윤희는 신동엽에게 "동물과 함께 있는 걸 본적없다"며 동물 사랑 진정성 논란을 언급하자, 신동엽은 "아무도 모르게 봉사활동 해왔다. 개친화력 보여주겠다"며 명예를 회복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마지막으로 무엇을 해줄까 모두 고민했다. 단체 사진과 산책 등 의견을 전했으나 조윤희는 "사람 손과 품이 이렇게 따뜻하다는 걸 더 많이 알려주고 싶다"며 애틋함을 보였다. 조윤희는 "마음 같아선 다 입양하고 싶지만, 책임질 수 없는 행동을 절대 하면 안 되니까, 새 가족 확실히 찾아주는 책임은 끝까지 지키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어쩌개'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