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부활 김태원, 故김재기를 향한 그리움… ''교통사고, 내가 돈 빌려줬더라면'' ('TV는 사랑을')
등록 : 2021.01.14

[OSEN=김예솔 기자] 김태원이 故김재기를 회상했다. 

13일에 방송된 KBS2TV 'TV는 사랑을 싣고' 에서는 김태원이 부활의 3대 보컬인 故김재기를 떠올렸다. 

이날 김태원은 부활의 6대 보컬인 김기연을 찾아나서며 부활의 역사가 담긴 사진을 함께 살펴봤다. 김태원은 중간에 머리를 잘랐던 기억을 언급했다. 김태원은 "결혼하려니까 장인어른이 머리카락을 자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잘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원은 "3대 보컬인 故김재기가 생각난다. 정말 인간적이었다"라며 "그 친구가 나에게 우리집은 너무 가난하니까 가난을 이겨내게 해달라고 했다. 너로 인해 우리가 부활하자고 얘길했다"라고 말했다. 

김태원은 "교통사고때문에 그렇게 됐다. 새벽 1시에 견인된 차를 찾아야 한다고 3만 5천원을 빌려달라고 하더라. 근데 내가 그때 가난해서 돈이 없었다. 그 돈을 빌려서 오다가 교통사고를 당했다. 내가 빌려줬다면 인생이 달라질 수도 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태원은 그 후 김재기의 동생 김재희와 부활을 함께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태원은 "장례식장에서 김재기의 아버지가 동생이 김재기의 목소리와 똑같다고 하더라. 장례식장에서 노래를 들어봤다. 목소리가 비슷한데 훈련되지 않아서 야생의 느낌이 있더라"라고 말했다. 

김태원은 "가난을 이기게 해주겠다는 약속을 동생을 통해서라도 지키고 싶었다"라며 "당시 '사랑할수록' 노래가 엄청나게 히트했다. 130만장이 팔렸다"라고 회상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