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천만 못 해봐''..'정희' 문소리, ♥
등록 : 2021.01.13

[OSEN=선미경 기자] ‘정오의 희망곡’ 문소리가 솔직하고 화끈한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남편 장준환 감독과 딸 연두에 대한 이야기부터 영화 '세자매'에 대한 애정까지 한 시간을 꽉 채웠다. 

문소리는 1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자랑했다.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 개봉을 앞두고 작품과 배우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날 먼저 문소리는 김신영과 인사를 나누면서 “’정오의 희망곡’을 콕 찍었다기보다 제가 신영 씨를. 내가 좋아하는 이모님을 너무 닮으셨다. 한창 빠져 있을 때가 있었다”라고 반가워했다. 

그러면서 문소리는 라디오를 굉장히 좋아하긴 한다. 집에 있으면 라디오를 틀어놔서 딸도 라디오를 외운다. 조금 부담스러운 것은 매일 출근이다. 이런 생활을 해본 적이 없다. 내가 교육학과를 나왔는데 학교 선생님을 하려고 하다가도 교생실습 때 매일 출근하다 보니까 이건 안 되겠다 했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또 문소리는 사생활 공개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문소리는 “요즘 예능에 출연하면 장준화 감독과 딸 연두 양이 많이 언급된다”라는 DJ 김신영의 말에 “요즘 예능은 배우의 사적인 부분을 많이 궁금해 하신다. 요즘 대중이 그걸 많이 궁금해 하는지 그런 걸 많이 물어본다. 나는 별로 공개하고 싶지는 않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문소리는 “특히 장준환 씨와 장연두 씨가 원하지는 않는다. 내가 양해를 구해서 하고 싶다”라며, “사적인 부분이 노출되는 게 두려운 부분이긴 한데, 세상이 이렇게 흘러간다면 나 혼자 저 높은 곳에서 독야청청할 수 없진 않나. 슬슬 따라가고 있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영화 ‘세자매’와 출연 배우들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다. 문소리는 이번 작품 시나리오가 완성된 직후 캐스팅되면서 많은 과정을 함께 했고, 프로듀서로도 활약했다. 특히 문소리는 극 중 장윤주의 연기에 대해 칭찬했다. 

문소리는 “그걸 보신 분들의 말씀이 ‘단연코 장윤주의 발견이다’라는 말씀을 하실 정도로, ‘베테랑’의 미쓰봉은 잊으셔도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선영, 장윤주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 “셋이 좀 특별했던 것 같다. 물론 많은 영화들 하면서 배우들이 많이 친해지기도 하고, 촬영 당시에는 많은 것을 나눈다. 그래야 호흡도 좋다. 그러다가 영화 끝나면은 연락이 뜸해지기도 한다. 이번 작품에서 우리는 모든 것을 내놓는 심정으로 만난 것 같다. 우리 집에 온 가족들이, 각자 남편과 딸을 데리고 와서 모이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문소리는 “각자 촬영이 아닌 분량에도 김선영 연기 어떻게 하나 궁금해서 계속 오는 거다. 안 오면 서운해 하고, 어디냐고 찾는다. ‘뭐하는데 빨리 오라’라고 계속 전화하기도 했다. 그래서 영화 끝나고 많이 허전했다”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문소리는 “그 시간들이 헛되지 않은 것 같았다. 짧은 예고편에도 우리들의 마음이 담겨 있지 않나 생각했다. 마음을 한 방 때리는 부분이 뒷부분에 나올 거다”라고 덧붙이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당부하기도 했다. 

또 문소리는 그동안 수많은 영화제에서 수상한 만큼, ‘수상자를 미리 알려주는 시상식도 있냐?’는 질문도 받았다.

문소리는 “가르쳐 주는 데도 있고 안 알려주는 데도 있다. 보통 권위가 있고 큰 시상식은 안 가르쳐주고, 가끔 잘 모르는 데는 힌트를 준다. 노골적으로 가르쳐주지는 않는다. 특히 해외 영화제는 절대 알려주지 않는다”라며, “(트로피는)예쁜 게 마음에 남더라. ‘스톡홀름 페스티벌’에서 ‘바람난 가족’으로 상을 받았는데 너무나 조형미가 뛰어난 은색 말이 왔다. 집에 놓아두면 그게 트로피인 줄 아무도 모른다. 배를 뒤집어보면 ‘베스트 액트리스’라고 써 있다. 그건 어디 놓아둬도 그 조형미를 감상하느라 부담스럽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안 해본 것 많다. 천만도 안 해봤다 아직. 천만 해본 것 같냐? 그 이미지 좋다”라고 덧붙였다.

부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소리는 영화 ‘지구를 지켜라’, ‘1987’의 장준환 감독과 부부 사이다. 문소리는 “가장 오케이 사인 안 주고 힘들게 하는 사람은 아마 장준환 씨일 거다. 인서트라고 하죠. 그거 몇시간씩 찍으면서 테이크를 간다. 스태프 애를 태웠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에서 함께 작업한 김선영, 이승원 감독 부부에 대해서 “연극을 같이 해서 의견이 다르면 토론할 때 굉장히 격렬하다. 우리 부부와 텐션이 다르다. 그 부부는 일상에서도 작품에 대해서 토론할 때는 굉장히 격렬해서 놀랐다”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세 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문소리와 김선영, 장윤주 등이 출연한다. 이달 개봉 예정이다. /seon@osen.co.kr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