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문소리 ''♥
등록 : 2021.01.13

[OSEN=선미경 기자] ‘정오의 희망곡’ 문소리가 사생활 공개에 대해서 “두려운 부분이 있다”라고 말했다. 

문소리는 1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문소리는 “요즘 예능에 출연하면 장준환 감독과 딸 연두 양이 많이 언급된다”라는 DJ 김신영의 말에 “요즘 예능은 배우의 사적인 부분을 많이 궁금해 하신다. 요즘 대중이 그걸 많이 궁금해 하는지 그런 걸 많이 물어본다. 나는 별로 공개하고 싶지는 않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문소리는 “특히 장준환 씨와 장연두 씨가 원하지는 않는다. 내가 양해를 구해서 하고 싶다”라며, “사적인 부분이 노출되는 게 두려운 부분이긴 한데, 세상이 이렇게 흘러간다면 나 혼자 저 높은 곳에서 독야청청할 수 없진 않나. 슬슬 따라가고 있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문소리는 이달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seon@osen.co.kr

[사진]보이는 라디오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