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쇼미더머니9' 칠린호미 ''우울증·공황장애로 하차..알츠하이머 올 수 있다고'' [전문]
등록 : 2020.12.05

[OSEN=심언경 기자] 래퍼 칠린호미가 '쇼미더머니9'에서 자진 하차한 소감을 밝혔다.

칠린호미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3번째 나오는 '쇼미더머니'라 전 시즌의 모습들보다 더 나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하게 돼서 어느 때보다 저도 많이 아쉬운 거 같다"라고 밝혔다.

칠린호미는 그간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으면서도 무대를 위해 약을 먹지 않았고, 이에 증세가 더 심각해져 하차를 선택하게 됐다고. 

칠린호미는 "촬영 시작 전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는데 약을 복용하면 멍해지고 그래서 촬영에 지장이 갈까 봐 복용하지 않으면서 진행했는데 점차 심해지면서 바로 전날도 기억이 날아가는 상황이 무서웠고 알츠하이머가 올 수도 있다고 하는 상태라 해서 하차를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칠리호미는 "어릴 때부터 좋아하던 자이언티, 기리보이 형의 팀에 있을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릴보이 형 원슈타인 형과 같이 무대를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영광이었다"며 "민혁이 형이랑 같이 지내면서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 거도 알았다. 민혁이 형 고생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쇼미더머니9' 모든 제작진분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그래도 지지 않고 다시 이겨내서 좋은 모습으로 좋은 작업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칠린호미는 지난 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9'에서 본선 무대를 앞두고 하차했다.

이하 칠린호미 인스타그램 글 전문.

3번째 나오는 쇼미더머니라 전 시즌의 모습들보다 더 나은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하게 되서 어느때보다 저도 많이 아쉬운거같아요 

촬영 시작전부터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앓고 있었는데 약을 복용하면 멍해지고 그래서 촬영에 지장이 갈까봐 복용하지 않으면서 진행 했는데 점차 심해지면서 바로 전날도 기억이 날아가는 상황이 무서웠고 알츠하이머가 올수도 있다고 하는 상태라 해서 하차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

어릴때부터 좋아하던 자이언티, 기리보이형의 팀에 있을수 있어서 영광이였고 릴보이형 원슈타인형과 같이 무대를 할수있어서 감사하고 영광이였습니다 또 민혁이형이랑 같이 지내면서 정말 좋은 사람이라는거도 알았어요 민혁이형 고생했어요 ! 모두 힘든 상황 속에서도 저를 챙겨주신다고 고생하신거같아 죄송했고 감사합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쇼미더머니9 모든 제작진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 그동안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감사드려요 !!! 그래도 지지않고 다시 이겨내서 좋은 모습으로 좋은 작업물로 찾아 뵙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칠린호미 인스타그램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