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라이브온' 정다빈, 황민현 선물에 트라우마 어쩌나‥연우X노종현, 구남친 재회? [어저께TV]
등록 : 2020.12.02

[OSEN=김수형 기자] '라이브온'에서 정다빈이 자신을 괴롭히는 정체의 꼬리를 점점 좁혀가는 가운데, 황민현과 묘한 설렘이 시작됐다. 

1일 방송된 JTBC 화요 드라마 '라이브온(연출 김상우, 극본 방유정)'에서 설렘 폭발 전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반 소현(양혜지 분)은 은택(황민현 분)에게 백호랑(정다빈 분) 인수인계를 부탁했다. 백호랑은 수업 중 계속해서 HAR LEY의 문자를 받았다. 자신을 마치 훔쳐보고 있는 듯한 문자가 신경쓰였다.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물었으나 그녀는 "글쎄"라고 말하며 호랑이의 심장을 들었다놨다했다. 

은택은 호랑이에게 방송실로 오라고 호출했다. 그러면서 복잡한 방송실 기계를 설명했고 호랑은 "이렇게 많이?"라며 당황했다.은택은 그런 호랑이에게 초밀착하며 다가가더니 "너 눈썰미 좋잖아, 할 수 있어"라고 응원했고, 호랑이는 순간 가까워진 은택에게 심쿵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함께 하교에 나섰다. 은택은 "얼마 못 버티고 도망갈 줄 알았는데 의외다, 너 정도면 빨리 배운 편"이라고 하자 호랑은 "도망안 가, 누구좋으라고, 너와 하기로 약속했으니까"라면서 "머리가 좋은 것, 못 하는게 아니라 안 하는 것"이라며 뿌듯해했다. 

이때, 은택父(전노민 분)이 두 사람과 마주쳤다. 호랑은 서둘러 인사하고 자리를 떠났다. 은택父는 은택에게 요즘도 母랑 연락하는지 차갑게 물었고, 은택은 "매번 같은 얘기하는 거 안 지겨우세요?"라고 말하며 분노했다. 

두 사람은 함께 음악을 들으며 데이트를 즐겼다. 은택은 "다음에 또 혼자 먹을 때 나 불러라"고 했고, 호랑은 "내가 왜 널 부르냐"며 퉁명거렸다. 은택은 "나도 혼자먹는 걸 해봐서 안다, 누구랑 같이 먹는게 더 어색하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호랑은 은택을 따라나서며 "나 너한테 할말 있다"면서 "고맙단 말을 못 했다"고 말을 돌렸다. 은택은 호랑이의 이상한 점을 발견하곤 "정말 그게 다야?"라며 다시 물었다. 호랑이 마음을 감추자, 은택은 "그냥 하던 대로 해, 그게 제일 너같다"고 말하며 돌아섰다. 

집으로 돌아와, 은택은 계속해서 호랑이를 떠올리곤 미소지었다. 호랑이 역시 은택의 말을 되새기며 가장 자신다움을 찾았다. 

다음날, 호랑은 방송부 코너를 맡았다. 은택에게 받은 자신감으로 용기를 가진 호랑은 은택에게 "고맙다"고 말하며 미소지었다.

이어 또 다시 'HAR LEY'에게 연락을 받은 호랑, 자신이 코너를 맡았단 걸 알고 있자 "회의 때 있었구만 , 학생 회 부원이야?"라고 물었다. 이에 'HAR LEY'는 서둘러 메신저를 퇴장했다. 

점점 'HAR LEY'의 꼬리르 잡는 가운데, 호랑은 방송부로 첫 코너를 시작했다. 형식적인 진행보다 속 시원한 조언으로 색다른 방송을 펼쳤고,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교사들 사이에서도 인기가 폭발했고, 은택은 이런 반응들에 호랑이 보다 더 기뻐했다. 

이때, 은택은 호랑에게 생일선물로 향수를 준비했다.하지만 과거 향수를 이용하며 괴롭힘을 당했던 트라우마가 오버랩된 호랑은 호흡곤란 증세를 보이며 눈물흘렸다. 마침 달려온 은택이 그런 은택을 발견하며 "괜찮아?"라고 물으며 걱정, 두 사람 관계가 점점 가까워졌다.

한편, 재이(연우 분)는 우재(노종현 분)과 악화된 관계가 그려졌다. 급기야 우재는 재이에게 이별을 선언, 재이도 이를 받아들이며 아픈 이별을 선택했다. 하지만 예고편에선 '구남친 재회'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이 다시 재회할지 궁금증을 남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라이브온'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