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가기 싫다''..'바닷길 선발대' 울릉도 도착한 유연석, 낚시 즐기며 일정 마무리 [어저께TV]
등록 : 2020.11.30

[OSEN=전미용 기자] 유연석이 아쉬움을 토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N 예능 '바닷길 선발대'에서는 울릉도에 도착해 일정을 마무리하는 유연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졸린 눈을 비비며 일출을 보기 위해 기다렸고 해가 떠오르자 흥분했다. 하지만 이내 졸음을 이기지 못하고 침실로 향했다. 그 시간 유연석 혼자 남아 여유롭게 낚시를 즐겼다. 유연석은 "고요하기도 하고 눈을 뜨면 하늘이 보이고 공기도 너무 좋고.. 현실감이 떨어진 느낌이었다. 모든 것들이 완벽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울릉도에 도착해 잠든 고아성을 제외한 멤버들은 제육 덮밥에 가자미 미역국을 먹었고 유연석은 "내가 요트를 타고 울릉도를 왔네. 너무 신기하다"고 전했고 고규필은 "내가 요트를 타고 아직까지 살아있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숙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게스트 유연석을 위해 칡소를 사러 나갔고 차안에서 김남길은 또다시 "멍멍멍~야옹야옹"을 흥얼거렸고 고규필은 "진짜 태블릿을 없애던지 해야지"라며 분노해 폭소케했다. 정육점에서 칡소를 산 뒤 멤버들은 낚시를 좋아하는 유연석을 위해 선상 낚시를 준비했다.

숙소에서 나와 멤버들과 합류한 유연석은 무늬오징어 낚시는 처음이라며 설레며 낚시를 했고 박성웅은 멤버들을 위해 칡소를 구웠다. 낚시를 하던 멤버들은 칡소를 즐겼고 유연석은 "아 가기 싫다. 고기 안 잡히면 어떠냐"며 행복해했다. 



칡소를 먹은 뒤 유연석은 "뭔가 느낌이 좋다"며 다시 낚싯대 앞으로 향했고 김남길 역시 "낚시를 전혀 모르는데 뭔가 잡고 싶어. 이래서 낚시를 하나 봐"라며 낚시에 몰두했다. 고규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박성웅은 세 마리를 낚이는데 성공하며 환호했다. 

유연석은 고아성을 위해 낚싯대를 만들어주고 "입질 한 번 느껴봐"라며 자상하게 이야기했고 고아성은 생선을 잡는데 성공하며 "제 인생 첫 낚시다"며 환호했다.  김남길도 쥐치를 잡았다.  마무리 여정을 마친 유연석은 "요트를 탄 순간부터 힐링이었다. 너무 아름답다.

게스트를 부려먹는다고 했지만 맛있는 음식을 맛있게 먹어줘서 너무 고마웠다"며 소감을 전했다.멤버들 모두 "게스튼데 많은 걸 챙겨왔다. 너무 고마웠다"며 유연석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다.  유연석을 보낸 뒤 고규필, 박성웅, 김남길은 영화 '오케이 마담'을 함께 봤고 고단했던 고규필은 바로 잠들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