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유지니 '''K팝스타6' 이후 무대공포증, 그만하고 싶었다'' ('캡틴')
등록 : 2020.11.27

[OSEN=심언경 기자] ‘K팝스타6’ 화제의 출연자였던 유지니가 ‘캡틴’을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서며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국내 최초 부모 소환 십대 오디션 Mnet ‘캡틴’(CAP-TEEN)에서는 평가 무대에 오른 유지니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2016년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 출연 당시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힐 만큼 실력을 인정받았던 유지니는 ‘캡틴’을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날 유지니는 심사위원들 앞에서 극도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과거 오디션 도전 후 무대 공포증이 생겼다는 유지니는 “사람들의 기대가 크다보니 더 부담이 돼 무대를 할 때마다 안 좋은 생각과 안 좋은 경험만 생겼다. 그것 때문에 너무 힘들었고 그만하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하지만 힘든 일이 있을 때 노래로 위로를 받고 이 무대 공포증을 없애려고 노력했다”며 각오를 전했다.

이 가운데 부모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는 유지니의 모습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동시에, 유지니의 합격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유지니의 도전을 응원하기 위해 친 언니인 유제이도 ‘캡틴’ 오디션 현장에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유제이 역시 지난 2016년 ‘K팝스타5’ 당시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심사위원 전원에게 극찬을 받으며 ‘15살 휘트니 휴스턴’이란 별명을 얻은 바 있다.

한편 유제이, 유지니 자매는 올해 월드스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습 및 음악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Mnet 방송 영상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