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흥신소' 빅톤 최병찬, 직접 밝힌 '라이브온' 관전 포인트 ''우정→달콤 살벌 커플'' [종합]
등록 : 2020.11.28

[OSEN=연휘선 기자] 빅톤 최병찬이 '라이브온'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28일 오후 플레이리스트 '흥할 신작을 소개합니다(흥신소)'에서는 빅톤 최병찬이 등장했다. 그는 현재 출연 중인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을 소개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라이브온'은 트렌디함과 유명세가 곧 계급이 되는 서연고등학교에서 인기 피라미드 정점에 있는 안하무인 스타 백호랑(정다빈 분)이 자신의 과거를 폭로하려는 익명의 저격수를 찾고자 완벽주의 꼰대 방송부장 고은택(황민현 분)이 있는 방송부에 들어가게 되면서 벌어지는 로맨스 드라마다. 최병찬은 극 중 백호랑의 친구 김유신 역으로 출연 중이다. 

최병찬은 '라이브온'에서 달라진 서연고등학교에 대해 "더욱 더 멋있어진 학생들, 이사장님이 바뀌었다"며 "가장 중요한 방송부가 나온다"고 했다.

또한 그는 하고 싶은 역할에 대해 "카메라 맨을 하고 싶다. 지소현(양혜지 분)만 찍고 싶다"며 김유신이 지소현을 짝사랑하는 설정에 깊이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정작 최병찬은 "저는 짝사랑을 해본 적이 없다. 좋아하면 좋아한다고 말한다. 자신감 있게 해보시라"라며 캐릭터와 다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극 중 백미인 점심시간 방송에서 선곡하고 싶은 노래로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 향이 느껴진 거야'를 언급해 설렘을 더했다. 더불어 '라이브온'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친구 간의 우정, 달콤 살벌한 커플 케미"라고 꼽아 기대감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최병찬은 가장 좋아하는 장면으로 고은택이 방송부 후배들에게 위엄 있게 말했던 장면을 언급하며 "벽을 딱 짚으면서 '뭐라고? 다시 말해봐'라고 하더라"라고 따라해 시선을 모았다. 

끝으로 그는 "'라이브온'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많이 기대해 달라. 감사하다"며 극 중 익명의 저격수를 향해 "조심해. 내가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라이브온'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플레이리스트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