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씨야 재결합 불발, 남규리 탓 아니다.. 남규리 측 ''소속사들 합의無..질문 받지 않겠다'' [공식입장]
등록 : 2020.11.25


 

[OSEN=최나영 기자] 발라드 그룹 '씨야(SEEYA)'의 재결합이 끝내 무산된 가운데 남규리가 각 소속사들의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것을 그 이유로 들었다.

남규리 측은 25일 '씨야 관련 공식 입장'이란 제목의 공식입장문을 배포했다.

공식입장문을 통해 남규리 측은 "남규리 씨는 씨야의 재결합을 위해 노력했으나, 각 소속사들이 활동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못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재결합을 고대해 온 팬들에게 사과를 전했다.

더불어 "남규리 씨는 현재 소속사가 없고, 드라마 촬영은 12월 초 종영될 예정이라 씨야의 활동에 지장이 없습니다"라고 남규리의 드라마 촬영 일정으로 인해 씨야 재결합이 무산된 것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이후 씨야 활동 관련해서 질문은 받지 않을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6년 걸그룹 씨야로 데뷔한 남규리는 2011년 1월 굿바이 무대 이후 배우로 전향하며 청순한 외모와 폭 넓은 연기로 인기를 끌었다. 

올해 JTBC '슈가맨3'을 통해 9년 만에 완전체 무대를 펼쳤는데 히트곡 ‘사랑의 인사’, ‘미친 사랑의 노래, ‘여인의 향기’, ‘구두’ 등이 음원 차트 역주행에 성공했다. 

이후 씨야 관계자는 “"슈가맨3’ 이후, 세 멤버들과 회사들이 모여 여러 차례 재결합 관련 이야기를 나누었다. 팬 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연내 프로젝트 앨범을 통해 완전체 컴백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재결합은 끝내 빛을 보지 못하게 됐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