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신영 ''노라조 스타일리스트, 캡사이신 의상 만들어줬다'' 엄지척 (정희)
등록 : 2020.11.25

[OSEN=박소영 기자]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김신영이 노라조 스타일리스트의 능력을 치켜세웠다. 

25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노라조가 게스트로 나온 가운데 김신영은 “노라조 스타일리스트가 캡사이신 의상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멤버들은 “정말 몰랐다. 어쩐지 상상 이상으로 투머치하고 화려하더라”고 놀라워했다. 캡사이신은 개그우먼 신봉선의 부캐 이름이다. 

김신영은 “제가 직접 콘셉트를 잡아 의뢰했다. 3m 이상 롱 드레스에 모자 챙 넓게 붙여 달라고 했다. 노라조 스타일리스트가 대단하다”고 박수를 보냈다. 

/comet568@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