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잔칫날' 소주연, 코로나19 음성 판정[공식]
등록 : 2020.11.25

[OSEN=김보라 기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배우 소주연이 ‘음성’ 결과가 나왔다.

소주연은 지난 24일 오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인 오늘 오전 음성이라는 보건당국의 연락을 받았다.

전날 소주연의 소속사 이앤에스 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소주연이 영화 '잔칫날'의 기자간담회를 진행하던 도중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 보조 출연자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소주연은 카카오TV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의 촬영을 진행 중이다. 최근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보조 연기자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소주연은 그와 동선이 겹쳐 검사를 받게 됐다. 다행히도 음성 판정을 받아 가슴을 쓸어내렸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복잡한 도시 속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치열하게 살아가는 청춘들의 리얼 연애담. 내달 8일 첫 방송하며, 소주연은 서린이 캐릭터를 연기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