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싱글맘' 박은혜, 쌍둥이 아들에 울컥 ''마스크 쓰고 잠까지, 짠함'' [Oh!마이 Baby]
등록 : 2020.11.25

박은혜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배우 박은혜가 쌍둥이 아들을 보며 울컥했다.

박은혜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차 안에서 마스크 벗으라고 해도 그냥 쓰고 잠까지 들어보린 아이들”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뒷좌석에서 잠이 든 박은혜의 쌍둥이 아들의 모습이 담겼다. 같은 패딩을 입어 ‘쌍둥이’임을 인증한 아들들은 마스크를 벗으라고 해도 쓰고 잠까지 들었다.

이 모습에 박은혜는 “짠함”이라는 태그을 달며 울컥한 모습이다. 팬들은 “코로나가 말썽이다”, “아이들이 귀엽다”, “늘 응원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은혜는 현재 TV조선 토일드라마 ‘복수해라’에서 차이현 역으로 열연 중이다. /elnino8919@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