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펜트하우스' 유진, 이지아 도움으로 헤라팰리스 입성…박은석, 정체는? [어저께TV]
등록 : 2020.11.25

[OSEN=김예솔 기자] 유진이 이지아의 도움으로 헤라팰리스에 입성했다. 

24일에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는 오윤희(유진)가 심수련(이지아)의 도움으로 헤라팰리스에 입성한 가운데 구호동(박은석)이 심수련에게 의미심장한 말을 건넸다. 

이날 천서진(김소현)은 의문의 협박 문자를 받고 불안해 했다. 천서진은 "민설아(조수민)가 죽기 전에 누군가에게 말을 한 거다. 그 사람한테 민설아의 핸드폰도 있으면 어떻게 하나"라고 말했다. 주단태(엄기준)는 "민설아에게 오빠가 있다. 입양 됐다가 파양됐는데 그 집에 오빠가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과거 민설아가 사망하기 전 주단태에게 우리 오빠가 가만히 두지 않을 거라고 이야기했던 것. 하지만 천서진은 "민설아의 집은 이미 내가 알아봤다. 민설아에게 관심 둘 만큼 한가한 집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나는 당신 아내가 의심스럽다"라고 운을 띄웠다. 주단태는 "그 사람이 내가 바람피는 걸 알면서 가만히 있을 리 없다"라고 말했다. 천서진은 "남편이 바람피는 걸 알고 홧김에 이혼하는 여자가 얼마나 될 것 같나"라며 "민설아가 죽는 모습을 심수련이 목격했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주단태는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이야기했다. 

주단태는 심수련이 구치소에 있는 소망보육원 원장과 통화하는 모습을 보고 누군가에게 협박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천서진은 심수련의 사무실을 찾았다. 천서진은 심수련의 그림을 살펴보던 중 사과 목걸이가 그려진 그림을 유심히 바라봤다. 천서진은 사무실에서 뛰쳐 나오는 심수련을 미행하기 시작했다. 

천서진은 심수련이 교도소로 향했고 민설아가 있던 보육원 원장의 면회를 하는 것을 확인했다. 천서진은 민설아의 목에 있던 사과 목걸이를 떠올렸다. 천서진은 심수련과 민설아가 연관이 있다고 의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심수련은 이를 역으로 이용해서 주단태에게 보육원 원장이 민설아의 죽음에 비밀을 안다며 협박한다고 이야기했다. 주단태는 보육원 원장을 구치소에서 사망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구호동은 청아예고 학생들의 학교 폭력을 조사한다는 핑계로 심수련을 만났다. 구호동은 무례하게 굴면서 심수련에게 "눈이 따님과 많이 닮았다"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 정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또, 오윤희는 심수련의 도움으로 마침내 헤라팰리스에 들어오게 됐다. 천서진은 헤라팰리스 주민이 된 오윤희를 보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