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하리수, ''성전환 수술 후 갱년기…자살 충동 느낄 정도'' ('비디오스타')
등록 : 2020.11.25

[OSEN=김예솔 기자] 하리수가 갱년기를 겪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24일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우리도 이름이 있습니다. 별별 패밀리' 특집으로 변우민, 정동남, 하리수, 김민희, 달샤벳 수빈이 등장했다. 

이날 하리수는 "어렸을 때 성전환 수술을 했을 때 갱년기를 겪었다. 호르몬의 변화가 와서 더웠다 추웠다 했다"라며 "감정적으로 자살 충동을 느꼈다"라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하리수는 "이혼을 하고 혼자가 됐다. 나도 살도 좀 빼고 예쁜 모습으로 변하고 싶었다. 운동을 하다보니까 무릎이 너무 아프더라. 통증이 너무 심해서 병원을 갔더니 골다공증 진단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팔순의 어머니보다 골밀도가 심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하리수는 "내가 성전환 수술을 좀 빨리 했고 다이어트도 자주하고 높은 구두를 신다보니까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한 달에 15만원짜리 월세를 내고 살았던 때가 있었다. 그 15만원을 내는 게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돈의 소중함을 알고 있다"라며 "이 일의 힘든 점을 알기 때문에 오갈 곳 없는 애들을 많이 도와줬다"라고 말했다.

하리수는 "예전의 에너지 있는 모습을 다시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별별 패밀리와 함께 있는 게 너무 행복하다. 평생 좋은 일에 앞장설 수 있는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