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배우 김정태x신범식x조명철, 단역 3인방 감격 재회 ('TV는 사랑을 싣고')
등록 : 2020.10.30

[OSEN=전미용 기자] 김정태가 단역 시절 함께한 신범식x조명철과 재회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예능 '사랑은 TV를 싣고'에서는 김정태x신범식x조명철 단역 3인방이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간암을 극복한 김정태는"생사의 갈림길을 갔다오니까 세상이 바뀌었다. 연기가 좋아서 연기를 한 적이 없다. 생계수단으로만 생각했었다. 연기에 대한 열정, 사랑이 없었다. 그게 늘 딜레마였다. 그러다 보니 힘들고 어려웠지만 동료들과 같이 있었던 시간이 그립더라. 그래서 유독 이 사람들을 찾고 싶은가보다"고 털어놨다.

이어 "두 분 다 많이 활동을 안 하신 듯 하다. 보질 못했다"며 의뢰를 한 이유를 밝혔다.  이후 김정태는 단역시절 함께 했던 신범식, 주명철 두 배우를 찾아나섰다. 

서태훈은 '해적, 디스코왕 되다'의 감독 김동원 씨와 영상통화를 했고 "그 당시 임진순 감독이 두 배우에 대해 알고 있을 거"라고 전했다. 이에 서태훈은 임진순 감독을 찾아갔다. 임진순 감독은 "셋이 거의 삼총사처럼 몰려 다녔다.

신범식 씨가 최근 '구마적'을 촬영한 걸로 알고 있다"며 무술 감독 연락처를 알려줬고 서태훈은 무술 감독을 통해 신범식 배우를 찾는데 성공했다. 

김정태는 목소리를 듣자마자 "맞다"며 미소지었다. 하지만 신범식은  "나는 그냥 추억으로 남고 싶다"고 뜻밖의 대답을 해 모두를 놀라게했다. 힘들게 찾은 주명철 역시 방송 출연을 원하지 않는다는 답변을 남겼다. 이에 서태훈이 직접 주명철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는데 성공했다.

쓰레기를 줍고 있는 주명철의 모습을 본 김정태는 "나오고 안 나오고가 아니라 지금 배우가 아닌 다른 길을 간 모습을 보니 많이 놀랍다. 용기가 필요했을 텐데"라며 그동안의 일을 궁금해했다.

이후 김정태는 떨리는 마음으로 두 배우의 이름을 큰소리로 외쳤고 멀리서 두 배우가 등장했다. 신범식은 "민성 대장 증후군 때문에 살이 많이 빠졌다. 사실 나오지 않으려고 했다. 좋은 추억으로 남기고 싶었는데.. 왠지 제가 살 날이 얼마남지 않은 것 같아서"라며 농담을 건넸다.


주병철은 "안 나오려고 했는데.. 마음이 걸렸다. 안 그래도 아파서 걱정이 됐었다. 두 번째 연락이 왔을 때 나오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19년 만에 재회한 세 사람은 삼겹살 집을 찾았다. 김원희는 "어려웠던 시절 상상으로 삼겹살을 드셨다고 하던데 .. 기억하시냐" 물었다. 이에 주명철은 기억이 난다며 그 당시를 재연했다. 

세 사람은 서로의 첫인상이 평범하지 않았다고 이야기했다. 주명철은 "제가 제일 평범했다"고 말했고 두 사람은 사진을 보여주며 "말이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