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고마운 작품..배우들과 호흡 좋았다'' '청춘기록' 이창훈 훈훈한 종영소감
등록 : 2020.10.28

'청춘기록' 제공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이창훈이 tvN 드라마 ‘청춘기록’ 종영 소감을 밝혔다.

'청춘기록'에서 모델 에이전시 대표 이태수로 열연한 이창훈은 28일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를 통해 "현실에서 흔히 볼법한, 평범한 빌런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창훈은 "이태수 대표가 극 중에서 해줘야 할 역할이 분명히 있다고 생각했다"며 "단순히 나쁜 사람이라서 사혜준(박보검 분)을 괴롭혔다기보다는, 사혜준이 이 업계 안에서 겪어야 할 혹독한 고통, 배신 등을 이태수를 통해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혜준이의 성장에 좀 더 힘이 실릴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단순히 나쁜 역이 되기보다는 욕망이 강한, 어디서든 볼 법한 업계 사람처럼 보이기 위해 노력했다"며 "아마 감독님, 작가님도 일상적인 톤의 악역을 원했기에 저를 선택하지 않았을까"라고 덧붙였다.

'청춘기록' 제공

이창훈은 사혜준의 앞길에 훼방을 놓는 악덕 대표로 드라마의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었다. 극 초반부터 사혜준을 향한 루머를 퍼트리거나, 이민재(신동미 분)를 향해 악담을 퍼붓는 등 실감나는 현실 연기로 '청춘기록' 팬들의 분노를 사기도.

그는 "출연 전까지 고민과 걱정이 있었는데, 촬영 들어가자마자 '왜 고민했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좋은 현장이었다. 배우들과 호흡도 좋았다"며 함께 한 스태프와 작품에 대해 감사함을 전했다.

전작 '봄밤', '블랙독'에서 순박한 모습을 보여줬던 이창훈은 이번 '청춘기록'에서 정반대 이미지를 보여주며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입증했다.

한편,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스스로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 기록을 보인 ‘청춘기록’은 지난 27일 인기리에 종영했다. /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