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희정, '달이 뜨는 강' 타라진 役 캐스팅…5년 만 사극 출연 [공식]
등록 : 2020.10.28

[OSEN=심언경 기자] 김희정이 '달이 뜨는 강'(극본 한지훈, 연출 윤상호)에 출연한다.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28일 "김희정이 새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타라진 역으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달이 뜨는 강'은 태왕을 꿈꾸며 온달의 마음을 이용한 평강과 바보스럽게 희생만 했던 온달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삼국사기에 기록된 고구려 설화를 바탕으로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평강과 온달의 대서사시를 명품 사극으로 재탄생 시킬 예정이다.

김희정은 도림향의 살수 타라진 역을 맡았다. 고구려에서 버려진 사람들이 모인 도림향에서 쌍둥이 남매 타라산과 함께 생활 중인 타라진은, 거친 말투에 선머슴 같은 성격이지만 자신이 도림향 동료 평강(염가진) 보다는 여성스럽다고 생각하며 연애 코치도 서슴지 않는 귀여운 면도 지니고 있다. 

2000년 KBS 2TV 드라마 '꼭지'로 데뷔한 후 다양한 작품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김희정은, 스타일리시한 일상과 건강미 넘치는 독보적 이미지로 광고와 화보 등 다방면에서 활약 중이다. 최근에는 최귀화가 주연을 맡은 판타지 영화 '부기나이트'의 출연 역시 알리며 2021년 더욱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지난 2015년 방송된 MBC '화정' 이후 5년 만의 사극 출연을 알린 김희정은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를 통해 "오랜만에 사극으로 인사를 드리게 되어 감회가 새롭습니다. 타라진은 강하고 털털하지만 또 여리고 귀여운 면도 있는 매력적인 역할이어서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설렙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김희정과 김소현, 지수, 이지훈, 최유화 등이 출연하는 '달이 뜨는 강'은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