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비디오스타' 채리나, 찐팬 안영미에 ''우리 평생 마주치지 말자'' 영상편지
등록 : 2020.10.28

[OSEN=김예솔 기자] 채리나가 자신의 찐팬이라고 밝힌 안영미에게 영상편지를 남겼다. 

27일에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특집 ‘방구석 디너쇼! 화요일 화요일은 즐거워’에서는 채리나, 천명훈, 코요태의 신지, 빽가, 김종민이 등장한 가운데 채리나가 안영미를 피해다니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채리나는 최근 배윤정과 찍은 댄스 영상을 언급했다. 채리나는 "조금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배윤정에게 연락이 왔다. 옛날 춤이라도 춰서 영상을 찍자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채리나는 "정말 울컥했다. 방금 알려준 것도 까먹으니까 울컥했다. 2시간 안에 다했다. 근데 조금 챙피했다"라고 말했다. 

빽가는 "처음 코요태에 합류하고 '디스코왕'을 불렀다. 그리고 나서 바로 1위를 했다. 그래서 나는 어떤 가수든 다 1위를 하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채리나는 "코요태 무대 리허설하는 걸 봤다. 목소리도 높더라. 그래서 보통이 아니라는 걸 알았다. 놀던 친구인 줄 알았는데 친해지고 나서 보니까 아니더라"라고 말했다. 신지는 "나는 가요제를 열심히 나갔다. 공부도 열심히해서 성적도 괜찮았다"라고 말했다. 

이날 채리나는 평소 자신의 찐팬이라고 이야기했던 안영미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앞서 안영미가 한 방송을 통해 채리나에게 "나를 만나면 모른 척 지나가달라"라고 부탁했다는 것. 안영미는 채리나의 팬으로서 환상을 지키고 싶다는 것이었다. 

채리나는 "MBC 라디오에 출연하러 갔는데 길을 잘못 들었따. 근데 안영미와 뮤지씨가 라디오를 하고 있더라"라며 "그 순간 몸을 납작 엎드려서 지나갔다. 영미씨의 마음을 알 것 같아서 지켜주고 싶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채리나는 "최대한 마주치지 않았으면 한다고 하길래 피하고 있다"라며 "나도 영미씨를 좋아한다. 나를 좋아해줘서 고맙다. 우리 평생 마주치지 말자"라고 영상편지를 남겼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