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내의맛' 함소원·진화, 딸 고열에 당황→1시간만 병원 접수→가벼운 목감기
등록 : 2020.10.27

'아내의맛' 방송화면

[OSEN=박판석 기자] '아내의맛'의 함소원과 진화가 아픈 딸 때문에 당황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1시간여만에 가까스로 병원 접수했다. 다행히 혜정이는 심각한 병은 아니었다.

27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아내의맛'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딸 혜정이가 아파서 당황했다.

아침에 눈을 뜬 혜정이느 심상치 않았다. 혜정이는 진화가 준 새우도 거부하고, 함소원이 준 두부도 먹지 않겠다고 했다. 급기야 혜정이는 가만히 있다가 울기까지 했다. 울던 혜정이는 기침을 했다. 혜정이의 체온은 무려 39.5도였다. 

함소원은 처음으로 아픈 혜정을 보고 당황했다. 진화는 혜정이를 병원에 데려가자고 했다. 함소원은 과거 혜정이가 병원에서 준 항생제를 먹고 분수처럼 토한 기억을 떠올렸다. 함소원은 병원 가는 것 대신 민간 요법인 두부 파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함소원은 두부와 밀가루를 섞어서 몸에 대주려고 했다. 하지만 혜정이는 두부 요법에도 계속해서 울음을 터트렸다. 

'아내의맛' 방송화면

함소원은 두부요법을 포기하고 병원에 데려가기 위해서 차키를 찾았다. 하지만 급한 마음에 차 키를 찾지 못했다. 결국 진화는 참지 못하고 집을 나섰다. 진화는 급한 마음에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택시는 손쉽게 잡히지 않았다. 힘겹게 택시를 잡았고, 병원으로 향했다. 택시에 탄 진화는 함소원의 민간요법을 비난했다. 진화는 "당신 방법은 옛날 방법이다. 그건 의사가 판단해야한다"고 했다. 

함소원은 급하게 병원에 간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접수조차 하지 못했다. 함소원은 혜정이의 주민 번호를 묻는 질문에 당황했다. 결국 진화는 혜정이의 주민번호가 적힌 아기 수첩을 가지러 집에 가야했다. 이휘재는 "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지만 병원에서 태어난 병원 번호를 알려줘서 해줬다"라고 했다. 기다림에 지친 혜정이는 결국 잠이 들었다. 

집에 들어간 진화는 아기 수첩을 찾지 못했다. 하지만 한글을 읽지 못하는 진화는 아기 수첩을 가지고 병원으로 달려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그동안 병원은 붐비기 시작했다. 진화가 가져온 것은 아기 수첩이 아닌 산모 수첩이었다. 함소원과 진화는 병원에서 싸우기 시작했다. 

'아내의맛' 방송화면

마침내 함소원은 휴대폰에서 혜정이의 신분증을 찾아서 접수했다. 한 시간만에 20명이 대기해야했다. 박명수는 "예전과 달리 응급실도 가격이 많이 내렸다. 5만원 정도 된다"고 팁을 줬다.

진화는 계속해서 우는 혜정이를 곁에 두고 괴로워했다. 마침내 혜정이의 진료가 시작됐다. 혜정이의 귀에서는 큰 귀지가 나왔다. 다행히 숨소리와 귀와 코는 정상이었다. 다행히 가벼운 목감기였다. 의사는 "주사는 권하지 않는다. 스스로 면역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게 좋다"고 말했다.

힘겨운 외출을 마치고 진화는 혜정이의 밥을 챙겨주기 시작했다. 밥을 먹은 혜정이는 약도 스스로 먹었다. 진화와 함소원은 약을 먹는 혜정이를 보고 흐뭇해했다. 진화는 혼자서 난장판이 된 집 정리에 나섰다. /pps2014@osen.co.kr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