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카이로스' 미래 신성록, 과거 이세영과 공조→운명 바꾸기 시작‥유괴범은 고규필일까 [종합]
등록 : 2020.10.27


[OSEN=김수형 기자] '카이로스'에서 신성록과 이세영이 운명을 바꾸기 위해 서로를 찾아내기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MBC 월화 드라마 '카이로스(연출 박승우, 성치욱,극본 이수현)'에사 이날 서진(신성록 분)은 유괴된 딸을 찾지못한 채 오열하며 다리 위에서 자살을 시도하던 중, 달 다빈(심혜연 분)을 봤다는 문자를 받았다. 혼란스러워진 서진, 문자를 보낸 애리(이세영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서진은 "당신이 정말 우리 다빈이 본 건지, 거짓말이면 당신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며 경고, 애리는 "나도 할말 많다, 내일 당장 만나자"면서 "실종일자 날짜가 잘 못 되어 있다, 지금 8월인데 9월로 나와있어 확인해봐라"고 말하며 전화를 끊었다. 서진은 "8월이라고?"라며 의문, 그리고 서진의 뒤로 포승줄에 묶인 애리가 지나쳐갔다. 

다음 날, 두 사람은 한 카페에서 서로를 기다렸다. 하지만 다른 시공간에 있는 두 사람은 이를 알지 못 한 채 하염없이 서로만 기다렸다. 

서진이 애리에게 전화를 걸어 "한 시간째 기다리고 있어, 전화 좀 받아달라"고 문자를 보내면서 애리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휴대폰은 먹통이 되어 연결되지 않았다. 애리는 "이런 사기꾼"이라 말하며, 카페 근처에 전단지 붙여놨다. 그 전단지에는 역시 9월에 적혀이썼고, 애리는 8월로 고친 후 자리를 떠났다. 

애리는 母가 있는 병원으로 향했다. 하지만 母인 송자(황정민 분)는 말도 없이 퇴원해버렸다. 송자는 병실을 찾아온 의문의 남성을 따라나간 후 사라져 버린 것. 하필 휴대전화까지 애리가 가지고 있었고, 애리는 동네를 수소문하며 母를 찾아나섰다. 

서진은 경찰서부터 딸 다빈이 다녔던유치원도 찾아갔다. 같은 시각 다빈의 베이비시터 정혜경(소희정 분)은 집에서 TV를 보고 있었고 경찰들이 나타나 그녀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그녀의 집엔 다빈의 옷이 나왔고 경찰들은 그녀를 취조했다. 좀도둑일 뿐 유괴범은 아니란 사실만 드러났다. 

서진은 딸 다빈이 유치원에서 지냈던 사진들을 한 장씩 확인하며 단서찾기에 나섰다. 애리도 밤 늦게까지 母를 찾으러 다녔으나 결국 찾지 못했다. 

이때, 애리는 뒤늦게 서진으로부터 온 문자들을 확인했다. 애리는 다시 서진에게 전화를 걸었고 서진은 "잃어버린 아이두고 거짓말을 하냐"며 분노했다. 애리는 "약속 안 지킨 건 그 쪽, 분명히 거기서 3시간이나 기다렸다"며 버럭, "날짜까지 틀려, 전단지도 고쳐서 다시 붙여놨다"고 하며 전화를 끊었다. 서진은 "아까부터 왜 거짓말을 하냐"며 날짜 얘기를 하는 애리의 말을 이해하지 못 했다. 

전화를 끊고 난 애리는 "다신 연락 안 받아, 폰 정지했으니까"라고 말하면서도 "근데 어떻게 정지한 폰으로 연락이 되는 거지?"라며 역시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다음날, 택배기사(이시언 분)가 사체유기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택배기사는 "난 택배상자 배달해준 죄밖에없다, 쫓아오니까 도망간 것"이라면서 "알려준 대로 간 것, 거기 상자가 하나 있었다"며 억울함을 폭발했다. 
때마침 나타난 서진이 그의 멱살을 잡고 오열했으나 알리바이 정황대로 택배기사는 사체유기죄 벌 밖에 받지 못 했다. 

서진은 유괴범 녹취를 듣던 중 애리와의 전화통화까지 이어서 듣게 됐다.녹취된 목소리 뒤로 8월 8일 태풍에 대한 뉴스가 흘러나왔고, 날짜의 이상함을 느낀 서진은 서둘러 애리가 말한 대로 전단지를 찾아나섰다. 
그리고, 전단지 속에서 애리가 말한 대로 9월이 아닌 8월로 고쳐져 있는 전단지를 확인했고, 서진은 혼란스러워하며 다시 애리에게 연락을 취했다. 

애리는 실종된 母를 떠올리며 "시간을 돌리고 싶다"며 고개를 푹 숙였다. 그리곤 정지된 번호로 왜 서진에게 연락이 오는 것일지 의문에 빠졌다. 

이때, 서진에게 다시 전화를 받은 애리, 서진은 애리에게 다시 한 번 8월인지 물었다. 애리는 "2020년 8월"이라며 소리 지른 후 전화를 끊으려 했고, 서진은 "미친놈 같겠지만 오직 당신만이 구할 수 있다, 나는 당신보다 한 달 뒤에 시간을 살고 있다"면서 "여긴 9월, 내가 당신보다 미래에 살고 있다"고 호소했으나 전화는 끊기도 말았다.

다음날 서진은 자신의 말을 믿지 못하는 애리레게 미래에 일어날 일들을 기사로 찾아 모두 알렸다. 급기야 복권번호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애리에게 이를 전했으나 애리는 이를 유심히 보지 않고 무시했다. 

서진은 비서인 이택규(조동인 분)에게 전화를 걸었고, 휴대전화의 주인은 애리의 집을 찾아냈다. 하지만 한 달 전 이사간 것으로 알려진 애리의 학교를 알아냈고, 학교를 통해서 애리의 주변 친구들을 찾아나섰다.
단짝인 수정(이주명 분)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수정은 애리의 이름을 듣자마자 "그런 사람 모른다"며 전화를 끊어버렸다.   

임건욱(강승윤 분)은 사채업자들에게 시달리며 폭행을 당했다. 그리곤 애리의 母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거짓말하며 애리를 끌어들였다. 애리는 母의 가족증명서 등을 건욱에게 건넸고, 건욱에게 사기를 당해 눈 앞에서 돈을 뺏기고 말았다. 애리는 뒤늦게 건욱의 집을 찾아갔으나 건욱은 도망가고 없었다. 

그날 밤, 애리는 母에 이어 전 재산인 돈까지 잃어버린 상황에 오열했다. 이때, 우연히 편의점에 적힌 복권번호를 보게됐고, 서진의 말 대로 복권번호가 일치한 것을 알아채곤 충격을 받았다. 애리는 먹통이 된 서진에게 전화를 걸며 "진짜로, 진짜로 미래에 살고 있는 거에요?"라고 말하며 오열했다. 

같은 시각, 서진의 휴대폰이 다시 작동하기 시작했다. 애리는 서진에게 "미래에 살면 우리 엄마 좀, 제 돈 좀 찾아주세요, 그럼 믿을게요, 그 쪽이 미래에 사람이란 걸 믿을게요"라고 음성 메시지를 남겼고, 서진이 곧바로 애리에게 전화를 걸어 "임건욱이란 사람부터 찾아내겠다, 한애리씨 어머니도"라고 약속, 애리는 "그렇게만 해주면 미래에 살고 있단 것과 부탁들도 다 믿겠다"고 말했으나 전화는 다시 끊기고 말았다. 

하지만 미래 속 애리의 현실은 살인혐의로 포승줄에 묶여 감옥에 들어왔고 애리는 공포에 떨었다. 서진은 임건욱 행방에 대해 알아보던 중 애리가 있는 교도소를 가게 됐고, 애리와 서진이 만나게 됐다. 애리는 서진을 알아보지 못 했으나 서진은 "드디어 만났군요"라고 말하며 "돌이킬 수 있다, 한애리씨가 내 인생 구하고, 내가 한애리씨 구할 것"이라 약속했다. 

집으로 돌아온 서진은 과거의 애리와 연락이 닿는 시간을 기다려, 다시 전화를 걸었고, 애리가 과실치사로 임건욱을 살해할 것이라 미리 알렸다. 미래 속 현실에서 구치소에 수감되어 있다고 전한 서진은 애리에게 "절대로 어리석은 짓 하지마라, 돈도 내가 찾아주겠다"고 경고, 애리는 "내가 살인을 한다구요?"라고 말하며 충격을 받았다. 

서진의 말 대로 애리가 건욱을 찾아냈다. 건욱은 애리를 공격하려 했으나 애리가 먼저 칼을 빼냈다. 건욱은 "오지마라, 칼부터 내려놔라"며 당황, 애리는 "오늘 넌 내 손에 죽을 팔자, 근데 너 그냥 보내줄 거야, 나 우리 엄마 만나야 돼서"라고 말하면서 "너 죽이고 감옥가면 우리 엄마 못 만나니까, 무슨 일이 있어도 너한테 내 돈 다 받아낼 것"이라 말하며 돌아섰고, 건욱은 "내가 잘 못했다"며 무릎을 꿇었다.  

이렇게 과거를 바꾸자 미래가 바뀌었다, 서진이 제소자 번호를 찾아 애리를 찾았으나 애리가 미래에서 운명이 바뀌어 있었다. 서진은 "바뀌었다, 됐다"며 감동, 이어 애리에게 전화해 "잘 했다, 잘 참았다"면서 "이젠 나 좀 도와달라"고 부탁했다.  

서진은 "우리가 통화가능한 시간은 1분, 일단 저를 만나주세요"라고 말하며 "과거에 있는 나를 만나달라, 과거가 바뀌었으니 한애리씨는 한 달 후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을 수 있다"고 부탁했다. 

애리가 과거에 있는 서진을 만나러 간 사이, 미래에선 다빈을 살해했다고 자수한 유괴범(고규필 분)이 등장,  그는 직접 "내가 김다빈을 유괴했다, 김다빈은 내가 죽였다"고 소리쳤고 그가 진범일지 궁금증을 남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카이로스'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