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김수찬 ''미혼母와 지하 단칸방에서 살아‥동굴 속 같았지만'' ('밥먹다')
등록 : 2020.10.27


[OSEN=김수형 기자] '강호동의 밥心'에서 김수찬이 미혼母 밑에서 자랐던 학창시절을 고백해 먹먹함을 앙ㄴ겼다. 

26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心'에서 김수찬이 과거 학창시절을 고백했다. 

이날 김수찬은 고1 때부터 담임 선생님 결혼식에 트로트로 축가를 불렀다며 이후 청소년 가요제 대상부터 전국 노래자랑을 휩쓸었던 신동시절을 떠올렸다.

김수찬은 "화려한 외적인 모습으로 금수저일 것이라 생각해, 어릴 때부터 긍정적,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면서도 누가 더 많이 퍼나 시합할 정도"라면서 "친구들이 집이 동굴 속 같다고 해도 시원하다고 말했다"며 어려운 가정환경에도 긍정적이었던 마인드를 보였다. 

김수찬은 "엄마가 스무살에 나를 낳으셔, 미혼모셨다"라고 말하면서도 "힘든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 것이라는 마인드를 가르쳐주신 분, 높은 자존감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배웠다, 우리의 인생 주인은 나,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며 떠올렸다.  

김수찬은 "어린 시절 잘 될 것이라 알았다, 믿음보다 위에있는 것은 아는 것"이라면서 "어머니가 대회나갈 때도 이미 최우수상이라고 용기를 줬고 실제로 그렇게 받았다"며 긍정 에너지의 원천이자 든든한 지원군인 어머니에게 감사안 마음을 전했다. 

김수찬은 "사람들이 행복은 어디서 찾는지 물어봐, 네 자체가 행복, 나 자신을 만드는 것이라 하셨다"면서 "방송하면서 남들 앞에서 절대 눈물 흘린 적 없어, 어린 시절 힘들 때 많이 울어봤다, 더이상 엄마에게 우는 모습 보여주고 싶지 않다"며 강할 수 밖에 없는 마인드를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心'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