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물어보살' 서장훈, 기업가치 12억원 청소년 CEO 투자 권유에 ''가라'' 단칼 거절 [종합]
등록 : 2020.10.26


[OSEN=김수형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청소년 CEO의 역대 매출에 서장훈, 이수근이 깜짝 놀랐다. 

26일 방송된 KBS 조이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청소년 CEO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고3인 청소년 CEO가 등장했다. 고1때 창업대회에서 상금 1억원을 획득한 후, 곤충 아이템으로 무려 3개 기업 운영 중이라고 했다. 

3개 회사의 매출에 대해선 "월 매출 2천만원, 연 매출 2억에서 2억 5천 , 직원은 4명이다"면서 "아버지도 퇴사해 우리 회사에서 일을 도와주신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청소년 CEO 사연자는 "투자금 95프로가 나의 주식, 기업 가치는 12억원"이라 말하면서 서장훈에게 눈빛이 고정되어 투자를 제안, 서장훈은 투자 얘기에 "그 얘기하러 왔어? 미안한데 가라 나도 힘들다"며 거절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고민을 전했다. 사연자는 "사업하면서 일을 하니 친구들과 사이가 멀어져, 친구관계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라며 입을 열면서 "친구들 단톡에도 내가 빠져있어, 친구들이 바쁘기에 배려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한 편으론 씁쓸했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이어 바쁘게 생활하는 사연자에게 두 MC는 "거만하고 잘난 척해선 안 돼, 친구들에게 네 진심을 전해라"면서 "그 나이에만 할 수 있는 학창시절 추억을 놓치지 않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