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단독] '안녕? 나야!' 최강희x이레, 코로나19 확진 스태프와 접촉無 ''향후 촬영계획 조정''
등록 : 2020.10.27

[OSEN=김보라 기자] KBS2 새 드라마 ‘안녕? 나야!’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향후 촬영 계획이 조정된다.

26일 OSEN 취재 결과 ‘안녕? 나야’ 팀은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스태프 접촉자 분류 및 검사를 진행하고 있고 보건당국의 지시에 따라서 향후 촬영 계획이 조정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안녕? 나야!’ 팀은 정부의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촬영을 이어왔지만 스태프 중 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그러나 주연 배우인 최강희와 이레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스태프와 접촉하지 않았으며, 진단 검사를 받을 필요가 없는 것으로 OSEN 취재 결과 확인됐다.

이날 앞서 제작진은 “스태프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배우들과 스태프 등 관계자들은 보건당국 조사에 협조하며 촬영 일정도 논의하고 있다"라고 밝혔던 바.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미적지근한 37세 주인공이 세상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나를 만나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최강희가 37세 반하니, 이레가 17세 반하니를 연기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OSEN DB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