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스타트업' 스테파니 리, 배수지와 신경전..A+ 스펙 첫 등장
등록 : 2020.10.26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tvN
/사진=tvN


tvN 새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이스토리)에서 배우 스테파니 리가 강렬한 첫 등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스타트업'은 한국의 실리콘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창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와 성장(UP)을 그린 작품. 극중 스테파니가 분한 '정사하'는 타고난 외모는 물론, 로스쿨을 졸업해 스펙까지 훌륭한 그야말로 특출난 인재.

지난 25일 방송된 '스타트업' 4회에서 스테파니 리는 서점 매대에 한 권 남은 책을 사수하기 위해 달미(배수지 분)와 티격태격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한 눈에 봐도 도시적인 분위기가 물씬 드러나는 커리어 우먼으로 변신한 스테파니는 "변호사가 뭐가 아쉽다고 샌드박스에 지원하냐"는 달미의 물음에 "변호사는 취미고, 본업은 디자이너"라며 시크하게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천원에 책을 양보하라는 말에 승부욕이 발동한 사하는 더 높은 가격으로 책을 쟁취했지만, 뒤이어 카트에 잔뜩 실려오고 있는 책을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그녀는 곧이어 서점을 방문한 삼산텍 사람들에게 같은 수법(?)으로 이전보다 더 높은 금액을 받고 책을 넘겼고, 이 때 장난기 발동한 그녀의 모습과 네이티브 영어발음은 시선을 사로잡으며 재미를 더했다.

결국 앞선 헤프닝은 이후로의 인연에 복선이 되었다. 이들은 샌드박스 입주 지원자로 다시 모였고 사하는 팀 구성 자격을 갖게된 달미가 대표로 강당 위에 올라서자 “오. 마이갓 저 양아치”라는 다소 격한(?) 반응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스테파니 리는 드라마 '선암여고 탐정단'을 시작으로 영화 '안시성', '신의 한수:귀수편', 드라마 '용팔이', '검법남녀', '황후의 품격', 최근에는 '내가 가장 예뻤을 때' 등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특유의 넘치는 에너지와 매력을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단단히 찍었다.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모습으로 첫 등장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스테파니가 '스타트업'을 통해 보여줄 또 다른 모습들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