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이근 대위, UN 가짜 경력 의혹에 칼 빼들었다 ''아시안 최초..韓 자랑스러워'' [종합]
등록 : 2020.10.25

[OSEN=이승훈 기자] 이근 대위가 자신을 둘러싼 UN 근무 이력 가짜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4일 이근 대위는 개인 유튜브 채널 '이근대위 ROKSEAL'에 'UN에 대해서 직접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19분 가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많은 구독자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해군에서 UDT 장교 생활을 했다"며 말문을 연 이근 대위는 "전역 후 국내와 국외에서 다양한 활동을 했다. 가장 먼저 전역 후 군사보안업체 PMC에서 일했고 미국 국무부와 UN에서도 근무했었다"며 자신의 과거 직장들을 소개했다.

이는 이근 대위를 향한 UN 근무 루머에 대한 해명으로 보인다. 최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이근 대위의 UN 가짜 경력 의혹을 제기했기 때문. 당시 '가세연' 측은 이근 대위가 UN으로부터 받은 이메일을 언급, 'field security assistant'는 경비 보조 혹은 일용직 경비원이라고 주장하며 고등학교 졸업장만 있으면 지원할 수 있다고 저격했다. 

이와 관련해 이근 대위는 개인 유튜브를 통해 "UN은 국제 평화를 위해 일하는 조직"이라면서 "나한테 가장 매력적이어서 지원하게 됐다. 신중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어떤 미래를 가져야 되는지, 어떤 목표를 갖고 살아야 되는지 그런 계기로 지원서를 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근 대위는 "지원 방식은 다양한 루트가 있는데 나는 UN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했다. 몇 개월 뒤 답이 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1년 뒤에 전화를 받았다. 기쁜 전화였다. 아직 마음이 있냐 물어봐서 당연히 있다고 대답했다"면서 UN에서 근무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근 대위는 UN 입사 루트를 자세하게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1년 전형이 왜 기냐면 일단 시험을 쳐야 된다. 필기 시험도 있고 면접도 본다. 분야마다 시험이 전부 다르다. 난 안보 쪽에서 일했다. 안보 쪽은 군인 아니면 경찰 출신이어야 한다. 그 경력이 없으면 거의 불가능하다 봐야 된다. 그래서 1년 뒤 답을 받고 입사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근 대위는 "경쟁이 굉장히 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 나의 분야에서는 내가 한국인 최초가 아니라 아시안으로서 최초였다. 개인적으로 UN은 연합이니까 다양한 민족이나 한국 분들도 많이 들어갔으면 좋겠다. 하나 자랑하는 것은 반기문 총장님이 나왔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특별보고관이 나온 것도 자랑스럽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자신이 UN 근무 당시 촬영했던 사진과 맡았던 임무 등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놓으면서 과거를 추억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과 비교하면서 "UN에서도 비슷한 임무가 떨어진다. 신기했다"고 미소를 짓기도. 

이처럼 이근 대위는 자신이 실제 UN에서 느꼈던 감정들과 다른 인종에 비해 동양인이 다소 적었던 현실을 강조하면서 "예전보다 한국 직원들이 훨씬 많아진 건 사실이다. 앞으로도 이렇게 도전하고 더 많은 한국 직원들이 생기면 좋을 것 같다. 명예로운 직업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다"면서 대중들에게 UN 근무를 권유하기도 했다. 

갖은 논란들도 현재 대한민국 방송가는 '이근 지우기'를 실시하면서 이근 대위의 출연 방송분과 광고 등을 모두 삭제 조치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UN 가짜 이력 의혹에 대해 정면 승부한 이근 대위가 과연 앞으로 어떤 활동들로 타 논란들도 지워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이근 대위 유튜브 '이근대위 ROKSEAL'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