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앨리스' 1인2역 주원, 누구도 예상 못한 반전..인생캐 추가 [Oh!쎈 레터]
등록 : 2020.10.24

[OSEN=하수정 기자] '앨리스' 주원이 종영을 앞두고 1인 2역으로 분해 소름끼치는 반전을 선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15회에서는 박진겸(주원 분)이 10년간 그토록 찾아다닌 어머니 박선영(김희선 분)의 살해범 정체가 공개됐고, 선생의 정체는 다름 아닌 노인 박진겸(주원 분)으로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고등학생 시절 어머니를 잃은 박진겸은 형사가 돼 진범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동안 손에 잡힐 듯 말 듯한 범인의 흔적과 증거를 추적하면서 끈질기게 따라다녔고, '검은 후드'에게 조금씩 다가갔다. 

그러나 윤태이(김희선 분)는 검은 후드와 박진겸의 DNA가 동일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다른 차원의 박진겸이 '검은 후드'이자 '선생'이라는 것도 알아챘다. 윤태이가 박진겸에게 이를 전달하자, 박진겸은 칼을 휘두르며 위협해 공격적으로 변했다. 

박진겸이 모든 인생을 걸고 잡으려했던 살인범이 본인일지도 모르는 최악의 경우. 이런 상황에서 윤태이가 선생에게 납치당했고, 유민혁(곽시양 분)이 윤태이를 구하기 위해 앨리스에 갔다. 그러나 석오원(최원영 분)이 쏜 총에 맞아 숨졌고, 뒤늦게 도착한 박진겸 앞에 드디어 선생이 얼굴을 드러냈다. 검은 후드를 천천히 벗은 선생의 얼굴은 충격 그자체였다. 나이가 든 노인 박진겸이었던 것.

이때 윤태이는 오직 박진겸을 위해서 희생하기로 선택했고, 유민혁처럼 총에 맞아 사망했다. 현재의 박진겸과 노인 박진겸이 마주하면서 팽팽한 긴장감이 흘렀고, 선생이 박진겸의 머리에 총을 갖다댔다. 다행히 박진겸이 시간의 문으로 사라지면서 위기를 모면했지만, 윤태이와 유민혁이 모두 사망해 향후 전개를 궁금케했다.

'앨리스'는 김희선의 1인 2역에 이어 결말을 앞두고 주원 역시 1인 2역을 선보이면서 엄청난 반전을 안겨줬다. 무엇보다 지금의 박진겸과 괴물이 된 박진겸이 대면한 15회 엔딩은 주원의 강렬한 눈빛과 충격적인 반전으로 보는 시청자들도 숨죽이게 만들었다. 

첫 방송 전부터 주원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앨리스'는 4회 만에 10.6%(닐슨코리아 전국)를 기록하며, 두 자릿 수를 돌파했다. 미니시리즈 통합 1위를 비롯해 동 시간대 1위를 유지했다.

'시청률 킹'으로 불리는 주원은 앞서 KBS2 '제빵왕 김탁구'(2010), '오작교 형제들'(2011), '각시탈'(2012), '7급 공무원'(2013), '굿 닥터'(2013), '용팔이'(2015), '엽기적인 그녀'(2017) 등 입대 전 승승장구하면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에도 3년 만에 컴백해 시청률은 물론 연기력 면에서도 호평을 얻고 있다.

'앨리스'가 오늘(24일) 마지막 회를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어떤 결말을 보여줄 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 hsjssu@osen.co.kr

[사진] '앨리스'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