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실망→분노→슬픔 현실 공감 자극한 '3단 열연'
등록 : 2020.10.23

[사진=MBC 방송화면]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유인나가 열연했다.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유인나가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복잡다단한 감정들이 뒤섞인 감정 열연을 펼치며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유인나는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2회에서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에게 이혼을 선언하며 눈물을 삼켰다.

과거 강아름(유인나 분)은 전지훈의 뺨을 내려치며 그동안 참아왔던 서운한 감정을 터트렸다. "너 결혼 왜 했니? 여기가 집이야, 물품보관소야? 결혼을 했으면 배우자인 나뿐만 아니라 자신도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어. 그게 나에 대한 예의고 약속이야"라고 차갑게 말한 뒤 차오르는 눈물을 애써 참았다.

유인나는 전지훈을 걱정했던 마음이 실망과 서운함으로 바뀌는 감정의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이 캐릭터의 감정에 공감하게 했다. 특히 유인나의 절제된 감정 연기는 안타까움을 더했다.

강아름의 눈물샘은 마를 날이 없었다. 그는 상의를 벗은 전지훈과 속옷 차림의 황서라(차주영 분)와 마주했다. 강아름은 분노로 치를 떠는 순간에도 전지훈의 입에 화초 뿌리를 쑤셔 넣으며 고통의 눈물을 삼켰다. 그리고 끝까지 자신을 붙잡지 않는 전지훈에게 실망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유인나는 믿었던 남편을 향한 분노와 실망감, 세상에 덩그러니 혼자 남겨진 듯한 허탈감이 느껴지는 감정 연기로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아름은 홀연히 사라졌던 안소피(윤소희 분)로부터 만나자는 연락을 받았다. 하지만 끝내 회전목마 마차에서 죽어있는 안소피를 발견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슬픔에 빠져 하염없이 울음을 토해냈다.

유인나는 친구를 잃은 충격에 빠진 강아름의 모습을 초점 없는 눈과 떨리는 손으로 표현했다. 유인나는 다채로운 눈물 연기로 감정 연기의 진수를 보여주며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