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구미호뎐' 조보아, 몸에 이무기 조각..이동욱과 비극 되풀이? [★밤TV]
등록 : 2020.10.23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tvN '구미호뎐'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구미호뎐' 방송화면 캡처

'구미호뎐'에서 조보아 몸에 이무기 조각이 생겨나며 이동욱과의 관계에 먹구름이 생겼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N '구미호뎐'에는 남지아(조보아 분)가 이연(이동욱 분)에게 표현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남지아가 한복 입은 것을 본 이연은 남지아에게 다가가 키스했다. 남지아는 이연에게 "방금 네가 입맞춤 한 그여자는 나야? 아니면 죽은 첫사랑인가?"라고 물었다.

이연이 머뭇거리자 남지아는 "나 아니구나. 나는 네 과거의 그림자가 아니야. 그러니까 여기서 네 마음 딱 정해. 유통기한 지난 과거 붙들고 살든지. 아니면 제대로 봐"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연은 놀라 아무 말도 못 했다. 반면 남지아는 "내가 또 어디 가서 꿀릴만한 몽타주는 아니잖아"라며 웃었다. 직접적으로 마음을 표현한 남지아였다.

남지아는 이후에도 이연을 위해 부모님이 남긴 마지막 선물을 주는 등 깊어진 마음을 보였다. 이연은 이랑(김범 분)의 계략으로 점집 무당 가방에 갖혔다. 이랑은 무당에게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주는 대신 자신이 원하는 물건을 주기로 했고, 가장 소중한 것으로 이연을 꼽은 것. 이연은 이랑에 의해 점집으로 향했고, 결국 무당 손에 들어갔다.

그때 이랑은 남지아 부모를 죽인 사람에게 향했다. 남지아는 이랑을 쫓아가야 하나 고민하다 이연을 구하기 위해 점집에 남았다. 부모 죽인 범인을 찾기보다 이연을 택한 것.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남지아가 이연을 사겠다고 하자 무당은 남지아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가져오라고 했고, 남지아는 부모님이 남긴 선물을 가져왔다. 무당은 남지아가 가져온 물건을 거절하며 남지아 몸 속에 있는 여우구슬을 달라고 했다. 남지아는 "운명 따위 믿지 않아요"라며 여우구슬을 내주고 이연을 얻었다.

그러나 둘에게 비극이 다가왔다. 여우구슬을 내준 남지아 몸에 이무기 조각이 생기기 시작했다. 이연이 또다시 남지아를 해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온 것. 두 사람의 관계가 불투명해지는 순간이었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