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미쓰백' 첫 음악 공개, 백지영도 감탄 ''내가 해야겠는데?'' [Oh!쎈 예고]
등록 : 2020.10.22

[사진=MBN 제공] '미쓰백'에서 윤일상의 첫 번째 음악이 공개된다.

[OSEN=연휘선 기자] '미쓰백'에서 대망의 첫 곡이 베일을 벗는다. 

오늘(22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미쓰백(Miss Back)'에서는 히트곡 제조기 윤일상이 '미쓰백' 멤버들을 위해 준비한 첫 번째 곡이 공개된다.

윤일상은 196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콘셉트가 확실한 시대별 음악을 준비, 첫 주제인 레트로에 완벽히 녹아든 곡을 선보일 예정이다. 백지영은 하나씩 차례대로 공개되는 노래에 절로 몸을 흔들며 리듬을 타는가 하면 "이거는 내가 해야겠는데?"라며 높은 만족도를 드러낸다고.

특히 백지영은 제목부터 멜로디, 가사까지 일사천리로 완성됐다는 곡에 흡족한 미소를 지으며 적극 추천에 나선다. 윤일상이 "자기 이름을 잃어버리고 사는 사람들 많잖아"라며 멤버들의 마음을 대변한 듯한 가사를 공개하자, 백지영은 같은 마음인 듯 고개를 절로 끄덕인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멘토와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인생곡을 향한 첫 번째 곡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멤버들은 경쾌하고 트렌디한 멜로디에 감탄사를 연발, 단숨에 몰입하기 시작한다. 여기에 깊은 공감을 자아내는 가사가 더해지자 눈물까지 훔치며 울컥하는 마음을 드러낸다고. 이어 공개된 안무에 소율은 곧바로 춤을 따라 하는 등 음악에 완벽 동화된 모습을 보인다고 해 궁금증이 쏠린다.

인생곡을 향한 첫 번째 곡이 공개된 후, 멤버들은 한마음이 된 듯 새롭게 의지를 불태운다. 과연 모두의 사기를 끌어올리게 만든 첫 번째 곡은 어떨지,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오늘 밤 11시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N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