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써치'장동윤X정수정, 미스터리 추적..라비에스 바이러스?[★밤TV]
등록 : 2020.10.18
[스타뉴스 이주영 인턴기자]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써치'가 배우 장동윤, 정수정과 함께하는 밀리터리 스릴러의 문을 열었다.

17일 첫 방영된 OCN 주말 드라마 '써치'에서는국내 최초 밀리터리 스릴러의 미스터리한 배경이 그려졌다.

'써치'의 첫 장면은 한 남성이 위험해보이는 의문의 박스를 들고 도망치는 것이었다.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답게 고글을 쓰고 운전을 하는 남성의 시야가 깨지는 연출과 남성이 도망치던 차량이 폭파되는 장면은 영화다운 웰메이드 연출로 눈길을 모았다.

운전하던 남성은 괴상한 비명을 지르며 눈이 충혈되는 등 불안함을 높였다. 한편 아이를 안은 여성이 잠시 등장해 남성과의 연관성을 짐작케 했다. 남성을 쫓던 북한군은 차에 아무도 없는 것을 보고 "아직 멀리 가지 못했을 것"이라며 남성을 놓쳤다는 사실을 알렸다.

다음 장면은 1997년 DMZ를 배경으로 했다. 군사분계선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발견되자 국군은 현장으로 향했다. 현장에는 앞서 등장했던 북한군 여성 장교가 아이를 안고 있었다. 여성은 아이와 함께 귀순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 국군은 여성과 아이를 데려가려 했으나 북한군의 등장으로 이내 대치 상황에 이르렀다.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북한군은 실종된 아이의 아버지를 찾으려 "그 간나 여기로 보내라. 반역자. 이대로 도망갈 셈이냐"며 국군을 협박했다. 이에 여성은 "북으로 다시 돌아갈테니 아이는 남쪽으로 보내주시라"고 협상하며 아이를 국군에게 맡겼다. 이로 인해 대치 상황은 끝나는 듯 했으나 국군 지원군의 등장과 발포로, 현장의 모두는 피를 흘리며 쓰러지고 말았다.

이후 시간은 2020년으로 흘러, 전역을 앞둔 용동진(장동윤 분)이 등장했다. 용동진은 수의학도로, 회색 늑대를 포획하는 작전에 추출되며 정예 군견병의 모습을 보였다. 용동진은 긴장한 일병에게 마취총을 맞고 기절하는 등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선보이기도 했으나, 깨어난 당일 밤 다시 군견 레오와 함께 수색 사건에 추출되고 말았다.

손예림(정수정 분)은 비무장지대에서 외부작업 중 사망자와 실종자가 한 명씩 나타났다는 소식에 현장을 살피러 향했다. 손예림은 "실종된 병사가 뭔가로부터 끌려간 게 분명하다"며 실종자를 공격한 것이 야생동물이 아니라는 것을 밝혀냈다. 실종자의 흔적 옆에는 북한 민경대 군화의 흔적이 발견돼 한층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손예림의 추측대로 검사 결과 현장에서는 세 사람의 피가 검출됐다. 손예림은 "그 사람에게서 통상 광견병을 지칭하는 라비에스 바이러스(공수병)가 발견됐다는 소식에 놀라움을 표했다.

손예림은 특임대에 장교로 합류해 실종자 추적 작전을 지휘하게 됐다. 손예림이 현장에서 마주한 것은 전 남자친구인 용동진이었다. 불편한 눈빛을 주고 받은 뒤, 용동진이 말을 걸자 손예림은 "배신자랑은 할 말 없다"고 답하며 싸늘함을 더했다. 용동진은 "네가 먼저 환승했으니까 네가 배신자지"라고 반박하며 1년 전, 두 사람이 헤어진 과정을 짐작하게 했다.

용동진은 "레오가 추적에 실패한 적은 없다"며 수색에 자신감을 보였고, 레오를 필두로 손예림과 함께 갈대밭에서 수색을 이어갔다. 실종자의 냄새를 맡은 레오는 흥분하며 앞으로 뛰쳐나갔고, 레오를 따라가던 용동진과 손예림은 후드를 뒤집어 쓴 수상한 실루엣을 목격했다. 실루엣이 빠르게 도망치자, 손예림은 "방금 그거 뭐냐"고, 용동진은 "모르겠다"고 답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사진=OCN '써치 방송 화면 캡처


용동진과 손예림은 레오에 의해 곧 실종자를 발견했다. 실종자는 목 주변으로 끔찍한 상처를 안은 채 시체로 발견됐다. 손예림은 실종자의 손에 특정 형상이 튀어나온 것을 주목하며 궁금증을 모았다. 용동진은 "목의 교상 보셨냐. 야생동물 치고는 이상해보인다. 저항한 흔적도 없고"라고 말하며 실종자를 죽게 한 것이 야생동물이 아니라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손예림은 팀장과 연락이 되지 않으니 직접 보고하겠다며 현장을 떠났고, 팀장이 있는 1조와 합류해 많은 수의 들개 떼를 마주하게 됐다. 손예림은 들개 떼에 맞서기 위해 섬광탄을 터뜨렸고, 실종자의 시체를 지키던 용동진은 이에 쓰러져 레오를 놓치고 말았다.

'써치'의 첫 방송은 1997년에 북한군이 놓친 남성이 들고 있던 것은 무엇이며 2020년의 라비에스 바이러스와는 무슨 관련이 있는 것일까, 손예림과 용동진이 추적해야하는 가해자는 이 바이러스와 무슨 관련이 있는가. 또한 북한군 여성 장교가 맡긴 아이는 누구인가 등 다양한 질문으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주영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