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골목식당' 백종원, 치즈롤가스→알가스 솔루션…시래기 만두, ''문제없어'' 호평 [종합]
등록 : 2020.10.01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이 중곡동 시장 솔루션에 나섰다. 

30일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중곡동 시장 치즈롤가스집, 만두 없는 만둣집, 1/2 어묵집 솔루션에 나섰다. 

이날 백종원은 중곡동 치즈롤가스집에 새로운 멘치가스 레시피를 전수했다. 백종원은 간 고기에 양파, 넛맥 등 다양한 재료를 넣어서 만들었다. 백종원은 "고기 원가도 내려가고 경양식 돈가스처럼 두드리지 않아도 편할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경양식 돈가스가 172g이었는데 이 고기를 두 장 주면 푸짐할거다"라며 "경양식은 한 덩어리만 줬을 때 푸짐한 매력이 없었다. 게다가 그 두 장을 피려면 너무 힘들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원가는 싸서 고기를 더 줄 수 있다. 게다가 인건비나 효율이 올라가니까 더 좋을 것. 맛 만 있으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고기에 빵가루를 묻혀놓은 후 160도 기름에 튀겼다. 백종원은 "반죽을 미리해두면 냄새난다. 그때 그때 맞춰서 반죽을 해야한다"라고 설명했다. 

10분동안 튀긴 멘치까스는 아깝게 덜 튀겨져 있었다. 이에 사장님은 "래스팅을 해서 여열로 3분정도 두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익은 부분만 맛을 보면서 레시피를 조절했다. 이어서 백종원은 "플레이팅을 해보자"라며 넓은 접시에 양배추를 펼쳤다. 

백종원은 양배추를 둥지처럼 만든 후 멘치까스를 올려 알까스를 완성했다. 상황실에서 알까스를 시식한 김성주와 정인선은 맛에 감탄했다. 정인선은 "어렸을 때 많이 먹어본 식감이다. 딱 겉바속촉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뒷다릿살이다. 저렴하고 비선호도 부위를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렇게 중곡동 치즈롤가스집은 신메뉴 알까스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중곡동 골목 가게들의 최종 점검에 나섰다. 먼저 만두 없는 만둣집으로 갔다. 앞서 백종원은 만둣집에 시래기 만두 레시피를 알려준 상황. 하지만 아들 사장님은 "만두가 쉽게 잘 안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사장님은 "다른 사람들에게 시식을 해봤는데 안 매운 시래기 만두는 좀 퍽퍽하다는 얘기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사장님이 만든 만두를 시식해보자고 말했다. 사장님은 두 종류의 만두를 준비했다. 백종원은 시식을 해본 후 "들깻가루가 조금 덜 들어갔다"라며 "내가 먹어봤을 때 문제는 없다. 씹히는 식감도 괜찮다. 이게 퍽퍽하면 사장님들이 만들었던 만두를 좋아하는 사람이었을거다. 그전에는 국물이 흘러내릴 정도로 질고 퍽퍽했다. 만두는 씹히는 맛이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백종원이 준 레시피대로 제대로 된 맛을 만들어낸 것. 사장님은 다진 배추에 양파를 추가한 응용레시피의 만두를 공개했다. 백종원은 "시래기는 수분에 따라 다르다. 시래기의 수분 양은 두 분이 만들어 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