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골목식당' 백종원 ''맛집, 입맛에 안 맞아'' 어묵집에 벤치마킹 솔직 조언→마라소스 개발 [어저께TV]
등록 : 2020.10.01

[OSEN=김예솔 기자] 백종원이 벤치마킹에 대한 조언을 건넸다. 

30일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중곡동 어묵집 사장님에게 벤치마킹에 대한 솔직한 조언을 건네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이 1/2어묵집 사장님과 다시 대화에 나섰다. 사장은 빨간 어묵 국물로 새로운 어묵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플라스틱 주걱을 끓는 요리에 오래 넣어두면 안된다"라며 스테인레스 주걱으로 바꾸라고 이야기했다. 

사장님은 "떡볶이 소스를 숙성시키지 않고 하루 분량을 새로 만들어서 하고 있다. 전에는 고추장을 많이 넣었는데 지금은 고춧가루를 좀 더 넣었다"라며 "어묵은 내가 만든 게 아니라서 특별한 걸 만들기가 어렵더라. 그래서 새로 생각해본 게 매운 어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장님은 "대구에서 콩나물을 올린 어묵이 있다. 아가씨때 부터 먹었을 땐 맛있었는데 지금은 손님이 없어서 그런지 콩나물이 좀 질기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또, 사장님은 "오산에 어묵집이 유명하다고 가서 가봤다. 베트남산 고추를 잔뜩 올려놨더라. 근데 특별한 맛을 못 찾았다. 내 입맛에는 안 맞는 것 같아서 국물을 좀 다르게 만들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매운 어묵을 만들었는데 대구와 오산의 매운 어묵은 별로라는 얘긴가"라고 물었다. 이에 사장님은 대구의 매운 어묵을 다시 설명하면서 "딱히 맛있다는 느낌을 못 찾았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그럼 본인이 만든 어묵이 대구나 오산 어묵에 비해맛있다는 건가"라고 물었다. 이에 사장님은 "내 입맛엔 맛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사장님은 매운 어묵, 떡볶이, 기본 어묵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백종원은 먼저 떡볶이를 시식했다. 사장님은 밀떡과 쌀떡을 섞은 떡볶이를 만들었다가 다시 쌀떡으로 만들었지만 이번에 나온 떡볶이는 또 다시 밀떡과 쌀떡이 섞여 있었다. 3주차 만에 다시 섞어 있는 떡볶이가 등장한 것. 백종원은 "예전에 골목식당에서 한 번 다룬 적이 있다. 골목식당을 보긴 하시냐"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맛집 어묵가게에 갔을 때 어묵을 국물에 담가놓지 않았을 거다. 잘못하면 군내가 날 수 있다"라며 "맛집에 가면 맛 이외의 것들을 봐야 한다. 단점보다 그 가게만의 특색과 장점을 보라"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어묵에 찍어먹는 매운 소스를 만들자고 제안했고 이에 사장님의 매운 소스에 마라소스를 추가한 새로운 소스를 개발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