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브람스' 박은빈, ''이유진 좋아했다''..절친 배다빈 충격x꼬여버린 6각관계
등록 : 2020.09.29

[OSEN=하수정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의 우정의 세계에도 균열이 왔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제작 스튜디오S) 9회에서는 박준영(김민재 분)에 이어 채송아(박은빈 분)가 지키려 했던 우정도 흔들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한번 비슷한 아픔을 겪게 된 두 사람의 상황이 앞으로의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9회 시청률은 6.1%(2부)를 기록했으며, 순간 최고 시청률은 7.0%까지 치솟았다.(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돌체: 달콤하게’라는 부제로 꾸며진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9회는 키스로 마음을 확인한 채송아와 박준영의 달달한 모습으로 시작됐다. 두 사람은 오해를 풀고 서로를 바라보며 웃음을 터뜨렸다. 채송아는 박준영이 자신을 좋아한다면 대학원 입시 반주를 해주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속상했던 점을 털어놨고, 박준영의 마음을 알게 된 후에는 “내 힘으로 해내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렇게 두 사람은 공식 캠퍼스 커플이 됐다. 박준영은 이정경(박지현 분)에게 채송아와 만나고 있음을 알리며, 반주를 도와주는 것은 친구로서의 마음임을 명확히 했다. 박준영은 이정경에 대한 마음을 정리했기에 ‘브람스’ 곡을 치게 돼도 상관없어졌고, 습관처럼 사용했던 이정경이 준 손수건을 서랍 속에 넣을 수 있었다. 채송아에게 손수건을 달라고 청하는 박준영의 모습이 그의 변화를 짐작하게 했다.

그러나 이미 깨져버린 박준영과 한현호(김성철 분)-이정경의 우정은 돌이킬 수 없었다. 한현호는 이정경과 헤어졌지만 그녀가 박준영 때문에 상처받을까 걱정하고 분노했다. 그런 친구를 보는 박준영의 마음도 무거웠다. 자신 때문에 좋아하는 사람들이 마음 아파하고 힘들어지는 게 싫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채송아와 박준영은 달달한 데이트를 즐기며 마음을 키워갔다. 그리고 채송아는 대학교 친구들 모임에서 얼떨결에 박준영과의 관계를 알리게 됐다. 채송아가 오랫동안 좋아했던 윤동윤(이유진 분)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윤동윤은 앞서 채송아에게 뒤늦은 고백을 전했던 바. 채송아는 윤동윤과 둘만 남게 되자 허심탄회하게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마음을 이야기했다.

이제 윤동윤과 친구들 앞에서 술을 마셔도 상관없을 만큼 채송아의 마음은 정리된 상태였다. 채송아는 그동안 술김에 속마음을 말해버릴까 무서워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윤동윤에게 박준영을 많이 좋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게 내 고백에 대한 네 대답이냐”는 윤동윤의 말에, 채송아는 “나도 너 좋아했어. 오랫동안”이라며, 과거 말하지 못했던 마음을 정리하듯 말했다.

그러나 채송아와 윤동윤의 대화를 강민성(배다빈 분)과 박준영이 듣게 되며, 뜻하지 않은 전개로 흘러갔다. 상처를 받은 강민성과 절망에 빠진 채송아의 충격 엔딩으로 이날 방송이 마무리 되며 휘몰아치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앞서 채송아에게 윤동윤에 대한 마음을 상담하고, 채송아의 연애를 진심으로 기뻐해줬던 친구 강민성이기에, 시청자들의 안타까움도 배가 됐다.

박준영의 깨져버린 우정처럼, 채송아의 3각 우정도 흔들리며 두 사람은 또 한번 비슷한 아픔을 겪게 됐다. 폭풍의 6각 관계뿐 아니라, 대학원을 핑계로 채송아를 이용하려는 교수와 박준영을 상업적으로 이용하려는 에이전시 등 두 사람을 둘러싼 배경이 긴장감을 쌓으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과연 두 사람을 흔드는 현실 속 채송아와 박준영의 관계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0회는 2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SBS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방송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