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물어보살' 서장훈, 프리스타일 농구에 감격 ''손가락 공 돌리기 처음 해봐'' [종합]
등록 : 2020.09.29

[OSEN=김예솔 기자] 서장훈이 프리스타일 농구에 감격했다. 

28일 방송된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서장훈이 프리스타일 농구 묘기에 첫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엇이든 자랑해보살'에서는 특별한 창법 노래 자랑으로 장기를 갖고 등장한 두 남자가 등장했다. 두 남자는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노래 '아로하'를 한 글자로 불러 눈길을 사로 잡았다. 

하지만 이어서 바로 이수근과 서장훈이 똑같이 시도했고 금새 따라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서장훈은 "이걸 정말 빠른 노래를 하면 신기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도전자는 "랩을 연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수근은 "예전에 개그콘서트 중에 김준호씨가 이걸 했다. '지그재그송'이 있었다. 원조가 따로 있다"라며 땡을 쳤다. 

다음 도전자는 프리스타일 농구를 하는 이선우였다. 이선우는 "어디서 배운 적 없이 혼자 독학으로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선우는 농구공 3개를 들고 나와 박자를 타면서 농구 기술을 선보였다. 하지만 그닥 놀랍지 않은 기술이었다. 

그러나 그때 이선우는 농구공을 돌린 후 그 위에 또 농구공을 돌렸지만 이것마저 실패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선우는 멈추지 않고 프리스타일 농구 묘기를 선보였다. 서장훈은 "약간 애매하다. 되게 잘하는 거고 힘든건데 잘하긴 하는데 뭔가 애매하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선우는 "한 가지 더 해보겠다. 립스틱 위에 공을 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선우는 립스틱 위에 공을 돌린 후 그 립스틱을 입술에 바르고 칫솔 위에 공을 돌리며 이를 닦아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급기야 이선우는 "라면도 먹는다"라고 말했지만 결국 공을 떨어뜨려 실패했다. 서장훈은 "지금 공이 날아오는데 살짝 놀랐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선우는 포기하지 않고 젓가락 위에 농구공을 굴린 후 균형을 잡으며 라면을 먹어 역대급 면치기를 선보였다. 결국 서장훈도 박수를 쳤다. 이수근은 "방송에 안 나갈 수가 없다"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나는 솔직히 이거 잘 못 돌리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선우는 서장훈의 손가락 위에 공을 굴린 후 넘겼다. 서장훈은 생소한 느낌에 기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서장훈은 "나는 이렇게 돌려본 게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