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왜 피해자 비난하나..'' 분노 [전문]
등록 : 2020.09.24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장재인 / 사진=김창현 기자
장재인 / 사진=김창현 기자


가수 장재인이 과거 성폭력을 당했다는 사실을 고백하며 응원 받고 있는 가운데, 일부 소수 네티즌의 비난에 분노했다.

장재인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난하는 이가 소수라지만 저는 그 소수에게 눈맞추고 묻고 싶네요. 인생의 힘든 일이 연속일 때, 저 친구는 왜 피해 입은 일만 말하지? 라는 질문과 같은 마음으로 제가 제 자신에게 왜 나는, 도대체 무슨 업보길래 나한텐 이런 일들만 생기지? 라고 자문 했다면 버텼을까요? 의문이 없었을까요? 왜 내겐 이런 일만 생기는지. 행복해지고 싶다고 마음 먹을 때마다 폭풍이 지나갔으니 이제 좋아질 거라 맘 먹을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는 나에게 나는 피해만 생기는 그런 애니까 이런 일들이 생겨 하고 받아들여야 하나요"라고 물었다.

이어 "왜 여전히 가한 사람이 아닌 그 길을 지나간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어요. 십년이 지나 사건을 꺼내고 고소를 준비한다 하면 묻고 살지 대체 왜 소란이지? 라고 말하실 건가요? 이 일은 정말 저에게 쉬운 이야기가 아니었어요"라며 "앨범과 곡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꼭 해야하구나 라는 걸 깨닫고 아무 텍스트 없이 가는 것과 설명하는 것 중 설명하고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그 편이 위로와 용기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장재인은 "잘잘못을 제대로 보아요. 소란을 일으키면 소란스러운 일이 내게 일어나면 그것이 수치가 됩니까?"라고 분노를 표했다.

앞서 장재인은 지난 22일 성폭력 피해를 고백했다. 장재인은 여러 번 장문의 글을 남기며 18살에 성폭력을 당해 극심한 불안증, 발작, 호흡곤란, 불면증, 거식폭식 등으로 최근까지 고통받았다고 밝혔다. 장재인은 이러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새 앨범을 작업했다고 설명하며 "나와 같은 일을 겪은 가수를 보며 힘을 얻고 견뎠다"고 성피해자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건넸다.

다음은 장재인 글 전문

비난하는 이가 소수라지만
저는 그 소수에게 눈맞추고 묻고 싶네요.

나는 내가 겪은 일을 노래로 하는 사람입니다.
내가 겪은 일을 말하는 걸 내가 업으로 삼은 사람이에요.

인생의 힘든 일이 연속일 때,
저 친구는 왜 피해 입은 일만 말하지?
라는 질문과 같은 마음으로

제가 제 자신에게
왜 나는, 도대체 무슨 업보길래
나한텐 이런 일들만 생기지?

라고 자문 했다면 버텼을까요?

의문이 없었을까요?

왜 내겐 이런 일만 생기는지.

행복해지고 싶다고 마음 먹을 때마다
폭풍이 지나갔으니 이제 좋아질 거라 맘 먹을 때마다
무슨 일이 생기는 나에게

나는 피해만 생기는 그런 애니까 이런 일들이 생겨 하고 받아들여야 하나요?

왜 여전히 가한 사람이 아닌
그 길을 지나간 피해자의 잘못인지 묻고 싶어요.

십년이 지나 사건을 꺼내고 고소를 준비한다하면
묻고 살지 대체 왜 소란이지?
라고 말하실 건가요?

이 일은 정말 저에게 쉬운 이야기가 아니었어요.

앨범과 곡들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이야기를 꼭 해야하구나 라는 걸 깨닫고

아무 텍스트 없이 가는 것과
설명하는 것 중

설명하고 이야기하는 걸 택한 이유는

그 편이 위로와 용기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잘잘못을 제대로 보아요.
소란을 일으키면
소란스러운 일이 내게 일어나면
그것이 수치가 됩니까?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