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악의 꽃' 서현우 '''비닐 깔고 싶은 남자'·'김무민' 별명 생겼죠''(인터뷰①)
등록 : 2020.09.24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배우 서현우 /사진=풍경엔터테인먼트
배우 서현우 /사진=풍경엔터테인먼트


배우 서현우(36)가 '악의 꽃'으로 별명 부자에 등극했다.

서현우는 최근 스타뉴스에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종영 소감을 서면 인터뷰로 전했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

이 드라마는 도현수(이준기 분)가 아버지인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마 도민석(최병모 분)의 죽음 후 15년 동안 백희성의 이름으로 살던 중, 강력계 형사인 아내에게 도현수란 정체를 들키게 되는 과정을 그렸다. 도민석의 살인 공범인 진짜 백희성(김지훈 분)이 식물인간 상태에서 깨어나면서, 도현수는 자신의 살인 누명을 벗고 가족을 지키기 위한 사투를 벌였다.

/사진=tvN
/사진=tvN


서현우는 극 중 '한주간' 기자 김무진 역을 맡았다. 김무진은 특종과 자극적인 사건을 찾아다니다가 학창시절 친구 도현수가 백희성의 신분으로 살고 있단 것을 알게 됐다. 도현수에게 감금됐던 김무진은 이후 도현수를 도우며 연쇄 살인사건의 정보를 제공 받고 특종 기자가 됐다. 이 과정에서 첫사랑이던 도현수의 누나 도해수(장희진 분)과 재회, 순애보 사랑을 보여줬다.

'악의 꽃'은 밀도 높은 전개와 시선을 빼앗는 연출, 배우들의 열연으로 완성를 자랑했다. 이에 '악의 꽃'은 화제성과 시청률을 모두 잡은 작품으로 호평 받았다. 서현우는 '악의 꽃'에 참여한 소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촬영 중단과 결방, 장마로 인한 촬영 지연 등 자연 재해로 인해 쉽지 않은 촬영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에서도 안전하게 묵묵히 현장을 지켜나간 모두의 노력이 보상을 받은 것 같다. 너무 기쁘고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서현우는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 이어 드라마 '악의 꽃'으로 데뷔 이래 올해의 작품들에서 가장 큰 두각을 나타냈다. '남산의 부장들'에선 전두혁 역으로 삭발을 불사해 신스틸러 역할을 했다. 인지도 상승을 실감하냐는 질문에 그는 "마스크를 쓰고 다녀서 알아봐 주시는 부분은 느끼지 못하지만 각종 리뷰와 댓글을 접하면서 조금 실감하고 있다. 김무진을 두고 '비닐 깔고 싶은 남자', '무며든다', '김무민' 등 수식어가 있던데 '비닐 깔고 싶다'는 게 제일 충격적이고 재밌었다"고 답했다.

배우 서현우 /사진=풍경엔터테인먼트
배우 서현우 /사진=풍경엔터테인먼트


그는 기자 직업을 표현하는 과정에서 기자 수첩이나 카메라 가방 같은 전형적인 느낌을 떨치고 싶었다고. 서현우는 "SNS가 익숙하고 라이브 방송을 활용하는 '요즘 기자'들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서 각 종 뉴스 사이트나 트위터 계정 유투브 등 다양한 미디어 계정과 영상을 틈틈이 접했다. 한편으로 방송 뉴스 데스크에 출연하는 기자들의 말투나 태도도 놓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악의 꽃'에서 프로페셔널, 간사함, 유쾌, 순애보 등 다양한 매력을 연기한 서현우는 실제 어떤 모습에 가까울까. 그는 "김무진처럼 극적인 순간을 살진 않지만 시시각각 다양하게 반응하고 여러 가지 일이나 사람에 관심이 많은 점은 나와 닮아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좀 괴짜스러운 선택을 하는 점과 갑자기 진지해져서 웃긴 점이 비슷하다고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