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황재근X전영미, '비스'는 사랑을 싣고..김정난
등록 : 2020.09.23

[OSEN=이승훈 기자] 패션디자이너 황재근과 개그우먼 전영미가 오랜 우정 뒤에 싹튼 '러브라인'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는 '오! 재미난 인생 Love Myself'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김정난, 황재근, 전영미, 오정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디오스타' 황재근은 김정난, 전영미를 향해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재근은 "두 사람이 '비디오스타' 출연을 거절할 줄 알았는데 흔쾌히 OK해서 더 부담스러웠다"면서 "김정난과 알게된지 햇수로는 3년 됐다. 사적으로는 4~5번 봤다"면서도 "만난 햇수는 별로 없지만 할 얘기는 다 했다. 나와주신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해서 옷도 반짝반짝한 걸 입고 나왔다"고 전했다.

특히 황재근은 전영미와 있었던 에피소드까지 추억하면서 의미심장한 눈빛을 드러냈다. 황재근은 과거 전영미에게 이성의 감정을 느꼈었다고. 이를 들은 김정난은 "황재근이 나한테 메신저로 '영미 누나만 오케이 했으면 프러포즈 했을 거야'라고 하더라. '사귀고 싶었어' 이랬나?"라며 전영미를 향한 황재근의 마음이 사실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비디오스타' 황재근은 돌직구를 날렸다. "처음 만난 순간에 가슴이 두근두근거렸다"고 털어놓은 황재근은 "성격이 억셀 줄 알았는데 여성여성했다. 스케줄 끝나고 집에가는데 데려다주기도 했다"며 전영미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특히 김정난은 "얘네 봐라? 나한테 말 한 마디 없이 뭐하는 짓이야?"라며 황재근과 전영미 관계를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렇다면 전영미는 황재근을 어떻게 생각했을까. '비디오스타' 전영미는 "황재근 첫 모습이 요상했다"면서 "안경도 이상하고 수염도 요상했다. 황재근이 대중교통을 타고 갈 생각을 하니까 내가 다 창피했다. 그래서 가까운 지하철역까지 데려다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정연은 "전영미와 잘 되려면 비판 정신 버려주세요. 여자는 칭찬을 해주셔야 한다"며 황재근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황재근의 상남자 면모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황재근은 쓴 고삼차로 의리 게임을 진행하던 중 전영미 몫까지 대신 마셔주면서 "누나는 한 방울만 마셔. 러브샷"이라고 말해 '비디오스타'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전영미는 "이 녀석이 날 놀리나?"면서도 "맛은 쓴데 분위기는 달콤하다"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황재근의 마음을 받아줄거냐"라는 박소현의 질문에는 "그건 우리가 알아서 하겠다"라고 말을 아껴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기대케 했다.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이끌어내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인 '연예계 대표 절친' 황재근과 전영미가 '비디오스타' 출연 이후 어떤 색다른 케미로 대중들에게 반가움을 안길지 기대된다.

/seunghun@osen.co.kr

[사진] MBC every1 '비디오스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