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1호가' 김지혜 ''외로워 박준형과 결혼, 원망해''..임미숙, 김학래 도박·바람 해명 [종합]
등록 : 2020.09.20

[OSEN=하수정 기자] 김지혜♥박준형부터 임미숙♥김학래까지 '1호가'를 통해 다양한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김지혜♥박준형, 임미숙♥김학래, 팽현숙♥최양락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장도연은 "출연자들의 과거 사진이 공개됐는데 팽현숙 선배님의 사진이 가장 주목을 받았다. 댓글에 최양락 선배가 '나라를 구했다', '지구를 구했다'는 반응이 있었다. 반대로 '팽현숙은 전생에 무슨 죄가 있었냐'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미선은 "그런 얘기 들으면 기분 좋지 않냐?"고 물었고, 최양락은 "남진 씨 노래 중에 '얼굴만 예쁘다고 여자냐, 마음이 고와야 여자지' 난 이게 정답이라고 생각한다. 

팽현숙은 "바비 인형을 못난이 인형으로 만드는, 이 지경으로 만드는 능력자"라고 구박했다. 이에 박준형은 "정리를 하자면 누나들은 지금도 예쁘다. 그런데 남자들은 예전보다 지금이 낫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지난달 방송을 통해 '개그계 2호 부부' 임미숙, 김학래의 일상이 최초로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과거 김학래의 도박과 바람, 임미숙이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사실이 공개돼 파장이 일었다. 

박미선은 "숙래부부 영상 이후에 미숙 언니를 응원한다는 애기가 정말 많았다"고 했고, 임미숙은 "전부 옛날 일이고, 지난 일인데 지금도 그러냐고 하더라. 지금은 안 그런다. (김학래 씨가) 귀엽다"며 웃었다.

김학래는 "없는 얘기를 한 건 아니다"라며 셀프디스를 하더니, 앞으로 임미숙 씨한테 잘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양락은 "그 전에 내가 욕을 먹었는데, 김학래 형이 나오고 한 방에 정리됐다. '가만히 보니 최양락은 양반이었다고 하더라. 얼마나 행복한 지 모르겠다. 고맙다"며 방긋 웃었다.


박미선은 "요즘 김지혜♥박준형이 30~40대 부부의 워너비라고 하더라. 워너비가 어디서 나온 거냐?"고 물었고, 김지혜는 "잘 버티고 사니까 그런 것 같다"고 했다.

두 사람은 친한 김영철을 만났고, '아는 형님'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과거 김영철이 택시 안에서 김지혜를 향해 "뽀뽀 할래?"라고 물어봤다는 이야기가 공개돼 주변이 초토화됐다. 

김영철은 "그날 지혜를 보면서 감탄했는데, 1~2분짜리 에피소드인데 지혜가 15분으로 만들더라"며 구구절절 얘기했고, 박준형은 "나한테 설명하려고 하지마라. 너희 뭐 있었던 거 아니냐? 진짜 좋아했냐? 진실을 밝혀"라며 궁금해했다.

김지혜는 "영철 오빠가 날 일주일 정도 좋아한 거 같다"고 했고, 박미선은 "내가 아는 영철이는 짧은 사랑을 많이 한다"며 웃었다.

박준형은 "개그우먼들이 당대 쏠림 현상이 있다. 미숙 누님, 현숙 누님, 미선이 누나, 지혜한테 쏠렸고, 지금 도연이한테 엄청 쏠린다"고 증언했다. 이은형은 "난 왜 그렇게 흐릿하게 말하냐? 나도 인기 많았다. 나 좋아하는 애들이 안 떠서 그렇지. 계네가 일반인으로 돌아가서 그러지. 실명 얘기할까요?"라며 버럭했다.

두 사람은 '개그콘서트' 신인 시절을 떠올렸고, "오전 10시에 만나 하루종일 개그만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지혜는 "거의 24시간 붙어 있어서 신혼 같았다"고 했고, 박준형은 "그래서 택시에서 '뽀뽀 한 번 할래?' 그랬었냐?"고 물었다. 김지혜는 "뽀뽀 할 걸 그랬다. 하고 이런 말 들으면 억울하지나 않지. 지금도 늦지 않았다. 내가 이혼으로 1호 되고, 영철 오빠랑 결혼으로 18호 하면 된다. 지금 개그맨 결혼 부부가 17호까지 있다. 17호가 도연이가 예정자다. 17호를 원하냐? 18호를 원하냐?"고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47년째 싱글인 김영철은 "결혼할 사람과는 개그 코드가 중요한 것 같고, 난 지금 외롭지 않다"고 말했다.

김지혜는 "그럼 그때 결혼하면 정말 잘 산다. 외로워서 결혼하면 배우자가 절대 채워줄 수 없다"고 조언했다.

김지혜는 "난 외로워서 결혼했다. 그런데 결혼하니까 내 외로움은 나만 해결할 수 있더라. 그것도 모르고 남편을 원망했다. 그 맘을 접으니까 남편이 너무 좋아졌다. 그걸 작년에 깨달았다"며 경험담을 공개했다. 임미숙은 "난 늦게 터득해서 공황장애가 왔다"고 했다.

김지혜는 "오빠는 지금 외롭지가 않고 완벽한 상태에서 배우자를 만나면 정말 행복할 수 있다"고 했다. 

김영철은 "7년 전에 결혼을 생각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 여성분과 만나고 있는 게 기사화가 됐다. 그 분이 너무 부담스러워했고, 그게 막 일이 좀 커지면서 안 좋게 헤어졌다. 마흔이 넘으니까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 상대방이 연예인을 부담스럽다고 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임미숙♥김학래 부부는 따로 또 같이 일상을 보냈다.

임미숙은 "우리는 각자 인생이다. 각방 쓰고, 각자 일하고, 각자 운동한다"며 자전거 운동을 끝낸 뒤 장보기에 나섰다. 남편 김학래를 설득해 같이 나가기로 했다. 

김학래는 시장에 갈 때도 명품 옷을 챙겨 입었고, "연예인이니까 이렇게 입어야 한다. 난 좋은 옷 세 벌만 있으면 끝난다"며 돌려입기를 선보였다. 이어 "무대 서는 것처럼 차려 입진 않지만 많은 사람들이 우리를 호기심 어린 눈으로 보고 있다"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꾸몄다. 
 
김학래는 임미숙의 차 문을 열어주고, 벨트도 직접 해주는 매너를 보여줬지만, 정작 시장에서는 투정을 멈추지 않았다. "정말 힘들다. 진짜 필요한 것만 탁탁 사서 오면 되는데..나도 용량이 있는데 다 들기가 힘들다"고 했다. 

시장 바닥에 짐을 놔두고 건강원에 들어간 김학래는 힐링을 즐겼고, 임미숙은 "우리 남편 못 봤냐?"며 상인들에게 수소문했다. 이어 김학래를 보자마자 "뭐하고 있어?"라며 소리쳤다.

집에 돌아온 김학래는 "시장 한 번에 3년 수명이 단축된다고 하더니 맞는 것 같다"며 힘들어 하면서도 각종 짐을 정리해줬다.

팽현숙은 "우리 초코양락도 정리 다 해준다"며 틈새 어필했고, 박미선은 "콘셉트를 바꿨냐?"며 캐릭터 붕괴에 혼란스러워했다. 

박준형은 "양락이 형이 진짜 최고의 남자가 되고 있다"고 했고, 최양락은 김학래를 향해 "형님, 정말 고맙다. 진짜 고맙다"며 손을 꽉 잡았다.

팽현숙은 "(남편이) 날 얼마나 사랑해주는데"라고 했고, 박미선은 "왜 거짓말 하느냐"며 팩트폭력을 날려 웃음을 선사했다.

장도연이 "(김학래 선배님이) 꿍얼꿍얼 하면서도 뭐든 다해주신다"고 하자, 임미숙은 "반항을 있을 수 없다. 원죄가 있으니까"라며 남편을 쳐다봤다. 김지혜는 "그리고 일을 시킨 뒤 항상 칭찬을 한다"며 좋은 방법이라고 했고, 김학래는 "이런 식으로 자주 (조련) 당하다 보면 이게 없으면 어색하다"고 했다. 

임미숙, 김학래가 저녁을 준비할 때 훈남 아들이 집에 왔고, 다정다감하게 부모님 곁에서 요리를 도왔다. 엄마에게 고기도 손수 먹여주면서 집안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박미선, 김지혜는 "아들이 너무 잘생겼다", "유아인을 닮았다"며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아들은 "엄마가 진짜 요리를 잘한다"며 예쁜 리액션을 쏟아냈고, 임미숙은 "엄마가 살아 있는 이유, 1호가 되지 않는 이유는 너 때문"이라고 했다.

팽현숙♥최양락 부부는 집안의 도자기를 정리했다.

2016년 도예 작가로 데뷔한 팽현숙은 오는 10월에 있을 도예 전시회를 위해서 출품작을 선정하기로 했고, 온 집안 도자기를 꺼냈다.
 
최양락은 아내의 작품에 대해 "이거는 별로다. 아마추어처럼 만들었다. 그냥 누리끼리한 그릇이다. 인정받지 못할 것 같은데, 당신이 출품 하고 싶으면 하라. (도예가인 거) 티내는 거 아니냐?"고 솔직하게 평가했다. 

갱년기와 섭섭한 마음이 더해진 팽현숙은 "자랑 좀 하면 어디가 덧나? 난 잘하는 게 하나도 없었다. 이것 좀 하겠다는데 그게 기분이 나빠?"라며 "내 생명과도 같단 말이야. 나의 열정을 다 한 건데, 혼을 담아서 만든 건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최양락은 "'당신 요리사인 거 티 내려고 그러는 거잖아' 그래서 울었는데, 이번에도 '도예가인 거 티 내려고 그런거 아냐' 하니까 울었다. 결국에는 '티 낸다'는 단어를 앞으로 조심해야 될 것 같다. 여름에 티셔츠도 안 입어야 될 거 같다"고 다짐했다. 이에 박미선은 "내가 보기에 양락 오빠가 매를 좀 번다"고 꼬집었다.


 

/ hsjssu@osen.co.kr

[사진]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캡처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