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다다' 이가연 ''롤모델은 김향기…'증인'·'신과함께' 보고 반했다'' [인터뷰③]
등록 : 2020.09.27

[OSEN=민경훈 기자] 배우 이가연 인터뷰./ rumi@osen.co.kr

[OSEN=장우영 기자] 배우 이가연이 자신의 롤모델로 김향기를 꼽았다.

이가연은 지난 14일 OSEN과 인터뷰에서 롤모델로 김향기를 꼽으며 “정반대의 캐릭터를 너무 잘 소화하셔서 같은 인물이 맞나 싶었다. 그런 점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이가연은 지난 13일 종영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 이하 한다다)에서 송서영 역으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이가연이 연기한 송서영은 공부에는 ‘NO관심’인 발칙한 10대로, 발랄한 모습부터 이혼 가정의 아이가 겪는 고충을 현실감 있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OSEN=민경훈 기자] 배우 이가연 인터뷰./ rumi@osen.co.kr

‘한다다’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가연은 “롤모델은 김향기 선배님이다”라며 “‘증인’과 ‘신과 함께’를 봤는데, ‘증인’은 김향기 선배님이 나온다고 해서 봤다. ‘증인’과 ‘신과 함께’에서 연기한 캐릭터가 정반대에 있고 비슷한 점을 찾아보기 어려운데 너무 소화를 잘 하셔서 같은 인물이 맞나 싶었다. 그런 점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김향기를 롤모델로 삼고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이가연은 다양한 장르 중에서도 사극에 대한 열망을 보였다.

이가연은 “연기를 하게 된 계기는 사극을 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해를 품은 달’을 보고 푹 빠졌고, 마치 동화를 본 듯한 기분이었다”며 “최애 드라마는 ‘밤을 걷는 선비’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인데, ‘밤을 걷는 선비’는 정주행을 3번 했을 정도로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극을 하게 된다면, 여리여리하고 사랑을 기다리는 캐릭터보다는 사이를 갈라놓거나 질투하는 방해물이 되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가연은 “‘이 배우 알아?’라고 했을 때 다 안다고 하진 않더라도 ‘연기 잘하는 배우잖아’라는 말을 듣고 싶다.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지만, 더 노력해서 실력으로 인정받는 배우라는 말을 듣고 싶다. 연기로 인정을 받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elnino8919@osen.co.kr

<끝.>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