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아이유 '유스케'→'아이유의 팔레트' 고퀄 웃음..유희열 ''언제 그만두냐고 물어보더라'' [어저께TV]
등록 : 2020.09.19

[OSEN=김예솔 기자] 아이유가 '아이유의 팔레트'를 진행했다.  

18일에 방송된 KBS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특집 아이유, 좋은날로 꾸며진 가운데 코너로 '아이유의 팔레트'가 방송돼 눈길을 끌었다. 

유희열은 "요즘 동영상 사이트에 방송하는 게 있다고 하더라"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아이유의 팔레트라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종종 내가 말씀드린 적이 있다. 내가 팔레트를 한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희열은 "가끔 언제 그만두냐고 연락이 온다"라고 말했다. 

유희열은 "오늘 왔는데 제작진이 뭔가를 가져왔더라"라고 물었다. 이어서 '아이유의 팔레트' 무대가 만들어져 주위를 폭소케 했다. 아이유는 "너무 고퀄로 준비해주셨다. 모두가 이 개혁에 진심인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아이유의 팔레트 첫회 첫 번째 손님으로 욱신욱신한 우리의 마음을 지지러 온 남자 유희열씨를 모셨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아이유는 "오늘 기분 안 좋은 일 있으신가"라고 물었다. 이에 유희열은 "좀 심숭생숭하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날 유희열은 보조MC로 아이유에게 질문을 건넸다. 유희열은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뭔가"라고 물었다. 이에 아이유는 "사과를 먹는다"라고 답했다. 

유희열은 "코로나 19가 끝나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것은 뭔가"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아이유의 팔레트 공개방송이다. 무대를 꽉 채운 관객들이 눈에 선하다"라고 말했다. 또, 유희열은 "먼 훗날 기억되길 바라는 아이유 다섯글자로"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편했던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어 유희열은 "아이유의 팔레트 마지막회 잘 보셨나. 이어서 스케치북에서 또 뵙자"라고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유는 이어서 유희열과 함께 '너의 의미' 무대를 공개했다. 

한편, 이날 방송의 말미에서 유희열은 "오늘 어떠셨나"라고 물었다. 아이유는 "솔직히 시청자분들이 어떻게 생각해주실지 모르겠다. 쟤가 왜 저걸 하나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아이유는 "한 달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 내가 이런 행운을 받아도 되는지 아직도 모르겠다. 지금 힘든 분들도 많을테니까 기분 좋은 노래, 알 만 한 노래를 기분 좋게 불러드리고 싶었다. 감사 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