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재난 블록버스터 '그린랜드', 9월 29일 국내 개봉 확정..SOS 예고편 공개 [Oh!쎈 컷]
등록 : 2020.09.17

[OSEN=김보라 기자] 재난 블록버스터 '그린랜드'가 오는 29일 개봉을 확정 지은 가운데 초대형 혜성이 지구를 충돌하기 직전의 상황을 담은 SOS 실제상황 영상을 최초 공개해 예비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린랜드'(감독 릭 로먼 워, 수입 조이앤시네마, 배급 TCO㈜더콘텐츠온 제이앤씨미디어그룹)는 초대형 혜성 충돌까지 48시간, 사상 초유의 우주적 재난 상황 속 지구의 유일한 희망인 그린란드의 지하 벙커로 향하는 존 가족의 필사의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이달 29일 개봉을 확정 지은 '그린랜드' 측이 초대형 혜성이 지구를 충돌하기 직전의 상황을 담은 SOS 실제상황 영상을 17일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은 모래 폭풍이 존(제라드 버틀러)을 덮치며 시작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곧이어 알람과 함께 초대형 크기의 혜성 파편이 추락하니 대피소로 대피하라는 긴급재난문자 화면이 등장해 보는 이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한다.

존은 서둘러 가족들을 데리고 집을 떠나 지구의 유일한 안전 대피소인 ‘그린란드’로 향하지만, 그들 앞에 혜성 파편들이 추락해 도시가 불바다가 되는 모습은 깊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한편 아내와 아들을 애타게 부르는 존의 모습과 함께 앨리슨(모레나 바카린)의 부재중 전화와 문자가 찍힌 핸드폰 화면이 나와 과연 존과 가족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파편이 곧 지구와 충돌합니다’라는 긴급재난문자 화면이 또 다시 등장하며 알람이 울리지만 그 이후 존과 가족들의 모습이 등장하지 않아 앞으로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예고편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