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모창능력자의 반란''…'히든싱어6' 김원준, 8표차로 모창능력자에 최종敗 [종합]
등록 : 2020.08.14

[OSEN=김예솔 기자] 김원준이 '히든싱어6'에서 모창능력자에게 패배해 최종 우승을 놓쳤다. 

14일에 방송된 JTBC '히든싱어6'에서는 원조가수로 김원준이 등장해 모창능력자들과 대결을 펼쳤다. 

3라운드 대결 곡은 '언제나'였다. 김원준은 "곡 쓰는 걸 워낙 좋아했다"라며 "학교에서 숙어 공부를 하다가 영어가 멋스러워서 멜로디를 붙였다. 후렴만 완성된 상태였는데 형석이 형을 만나면서 편곡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원준은 "음역대가 높고 뒤로 갈수록 빠르다. 어려운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모창능력자 3인과 김원준의 노래가 시작됐다. 방청객과 패널들은 또 한 번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원준은 2번방에서 걸어나왔다.

신봉선은 "나는 1번이랑 2번이 너무 헷갈렸다"라고 말했다. 전현무는 "1번분은 얼굴이 너무 닮았다"라고 말했다. 3번 모창능력자는 '10년 만에 김원준'이었다. 3번 능력자는 "내가 굉장히 많은 오디션에 도전했다. 항상 1차 오디션에서 떨어졌다"라며 "공구 제조 업체에 다녔다. 최근에 시각디자인에 관심이 생겨서 공부를 했는데 취업이 안돼서 힘들었다. 이번에 '히든싱어'를 준비하면서 많이 위로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3번 능력자는 주머니에서 김원준의 카세트 테이프를 꺼냈다. 김원준은 "감동 받았다 너무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4번 능력자는 '강남미남 김원준'이라고 소개했다. 5번 능력자는 "강남 성형외과에서 주차관리를 하고 있다. '히든싱어'에 나온다고 했더니 필러와 보톡스를 지원받았다"라며 "우승하면 원준이 형님과 똑같은 얼굴로 성형을 해주신다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번 능력자는 '반반닮은 김원준'이었다. 1번 능력자는 박명수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원준은 3라운드에서 1등을 기록하며 무사히 통과했다. 탈락한 4번 능력자는 "마지막까지만 같이 노래하자라는 생각으로 도전했다"라고 아쉬워했다. 

4라운드 대결곡은 'Show'였다. 김원준은 "김동률씨가 선물해준 고마운 곡이다"라며 "동률이가 나를 보면서 쓴 곡이 있다고 하더라. 비오는 날 녹음실에 왔다. 피아노 반주에 맞춰서 'Show'를 불러줬는데 그때 동률이만 컬러로 보이고 다른 건 다 흑백 같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원준은 "반주는 '넥스트'가 해주셨다. 김동률, 조규찬이 코러스를 해줬다"라며 "총 프로듀서를 해줬던 형석이 형이 이 곡이 무조건 1번이라고 했다. 신해철 형도 동의해서 1번이라고 추천했다"라고 말했다.  

김형석은 "그때가 IMF 직전이었다. 김원준씨가 이 노래를 부르면 많은 사람들이 힘을 받을거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원준은 "이 곡이 정말 힘들다. 혼신의 힘을 불태워서 노래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원준은 긴장 속에서 노래를 마쳤다. 김원준은 1번방에서 등장했다. 방은희는 "나는 고민하다가 3번을 눌렀다. 1번은 처음부터 아니라고 생각했다. 너무 젊게 느껴졌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지는 "우리 오빠 아직 젊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포엠 멤버들 역시 3번에 투표했다고 말했다.   

이날 김원준의 모창 능력자 박성일이 8표 차이로 50표를 받아 최종 우승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hoisoly@osen.co.kr
[사진 : JTBC '히든싱어6' 방송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