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SF8-간호중' 이유영, 남편 간호 지친 염혜란 극단적 선택에 충격 ''나도 곧…''
등록 : 2020.08.14

[OSEN=연휘선 기자] 'SF8’ 첫 에피소드 '간호중'에서 이유영과 염혜란이 열연을 펼쳤다.

14일 밤 첫 방송된 MBC 시네마틱 드라마 'SF8’에서는 민규동 감독의 '간호중’이 공개됐다. 

'간호중'은 가까운 미래, 간호 로봇 간호중이 간병인을 대신하는 시대를 그렸다. 비용에 따라 간병로봇의 기능과 등급도 차별화되는 시대. 연정인(이유영 분)은 고성능 간호로봇 간호중(이유영 분)으로 식물인간 상태인 엄마(문숙 분)를 간호하고 있었다. 

그러나 오랜 간병에 연정인은 지쳐가고 있었다. 그는 10년째 의식 없는 엄마를 보며 자신을 함께 보살펴주는 간호중을 자매처럼 여기고 의지했다. 

그의 인근 병실에는 남편(윤경호 분)을 간호하는 아내 최정길(염혜란 분)도 있었다. 최정길은 가정 형편으로 인해 고성능 간호 로봇을 장만하지 못했던 터. 그는 기본적인 간병도 제대로 해내지 못하는 간호 로봇에 지쳤고, 남편을 죽이려는 데 실패해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최정길의 사망 소식을 접한 연정인은 충격에 빠졌다. 최정길이 죽기 전에 연정인에게 무언가 할 말이 있는 듯 말을 걸어왔으나 무시했기 때문.

이에 연정인은 "뭔가 말하려고 했어"라며 고민에 빠졌고, "나도 곧 그렇게 되겠지?"라며 자책했다. 이에 간호중이 그런 연정인을 위로하며 공감했다. 긴 간병에 지친 보호자들의 생애에 대한 시사점을 남겼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