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버닝썬 해명했던 김강열, 불금+주말 예고?..서민재 ''난 아직 회사임'' [★SHOT!]
등록 : 2020.08.14

[OSEN=박소영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 김강열이 남다른 패션센스를 뽐냈다. 

김강열은 14일 자신의 SNS에 “촬영 끝 다같이 행복하고 즐거운 주말”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그는 캡모자와 뿔테 안경을 쓰고 있다. 

손으로 얼굴 절반을 가렸지만 사진을 뚫고 뿜어져 나오는 강렬 눈빛이 인상적이다. 이를 본 서민재는 “아직 금욜이고 난 아직 회사임”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김강열은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김강열은 최근 라이브 방송을 통해 최종 커플을 이뤘던 박지현에 대해 “지현이는 지현이한테 물어보세요”라고 말하는가 하면, “지현이 어디 있느냐?”라는 질문에는 “집에 있겠죠”라고 쿨하게 답했다.

특히 마약과 성범죄, 탈세 의혹이 불거졌던 클럽 버닝썬 관계자들과 어울렸다는 의혹에 대해 "놀다 보니까 클럽도 간 거 아니겠냐. 그냥 거길 간 거다. 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comet568@osen.co.kr

[사진] SNS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