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한성호 진심..치료 받겠다'' 권민아, AOA 폭로 후 사과[종합]
등록 : 2020.08.12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배우 권민아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권민아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AOA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 배우 권민아가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 한성호 대표와 만난 후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1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서 걱정과 응원을 해주셨는데 또 한번 실망을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 저로 인해 피해입은 모든 분들, 또 그 사진을 보고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며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다"라며 "저는 FNC를 AOA를 정말 좋아했는데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돼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된다.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그룹 AOA 지민, 설현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AOA 지민, 설현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권민아는 지난달 3일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AOA 활동 당시 멤버 11년 동안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하며 오래 전부터 극단적 시도를 했던 흔적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AOA 멤버들과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은 권민아를 찾아가 사과했고, 대중의 비난 속 지민은 AOA에서 탈퇴했다.

이후 권민아는 화보 촬영 등 새로운 근황을 전하며 사태가 일단락 된 듯 보였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괴롭힘을 당할 때 AOA 멤버들이 방관했다며 지민의 절친인 설현을 공개 지목했다. 또 그는 FNC 한성호 대표에게도 직접 서운함을 토로했다.

FNC 측이 묵묵부답하자 권민아는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사진을 실시간으로 올려 모두를 걱정하게 만들었다. 권민아의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곧바로 경찰과 119에 신고했고, 권민아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뒤 9일 퇴원했다.

그룹 AOA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그룹 AOA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권민아의 실명 폭로에 대중은 설현과 FNC에 비판을 쏟아냈다. FNC 측은 9일 공식 입장을 내고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많은 걱정과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밝혔다.

FNC 측은 권민아의 수차례 폭로에도 침묵한 이유로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권민아 양의 건강 회복이 최우선이라 판단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당사는 쏟아지는 말들에 조목조목 해명과 반박, 시시비비를 공개적으로 가리는 것은 되려 자극적인 이슈만을 양산할 뿐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FNC 측에 따르면 지민은 연예 활동에 뜻이 없으며 비연예인으로 살아가겠다는 뜻을 소속사와 얘기한 상황. 또 FNC 측은 "현재 권민아 양의 SNS를 통해 거론된 정산 등에 대해서도 업계 표준을 철저히 지켜오고 있으며, 만일 어떠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 법적인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여전히 일각에선 설현이 현재 촬영 중인 tvN 새 드라마 '낮과 밤'에서 하차해야 한다며 그에게 도덕적 책임을 요구했다. 설현은 하반기 방송을 앞둔 '낮과 밤'을 예정대로 촬영 중이라고 알려졌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