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전체

'공부가' 홍성흔子 화철의 속앓이 ''난 문제多 아이·공부 잘한단 말보다 격려 듣고파'' [어저께TV]
등록 : 2020.08.12


[OSEN=김수형 기자] '공부가 머니?' 에서 홍성흔과 아내 김정임이 아들 화철이의 몰랐던 속마음을 알게 됐다. 심리검사를 통해 전해진 장난꾸러기 아들의 속앓이에 눈물 흘렸다.

11일 방송된 MBC 예능 '공부가 머니?'에서 홍성흔의 아들 화철이의 심리검사가 그려졌다. 

이날 홍성흔 가족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메이저 리그 코치 아빠의 특급 훈련이 이어졌다. 홍성흔의 아내는 바쁜 홍성흔의 스케줄 때문에 아이들의 육아를 혼자 했다면서 "매일 시합을 해서 항상 아빠가 없었다, 너무 많이 울었다. 나는 팔자가 왜 이렇지 생각했다. 팔자가 남편이 없는 팔자인가 생각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그는 "화철이도 상처를 많이 받았다. 너무 힘들 때 '저는 아빠가 없잖아요'라고 했었다"고 고백, 홍성흔도 충격을 받았다. 또한 홍성흔, 김정임 부부는 화철에 대해 야구를 시키자는 것과 공부하기 싫어서 야구를 하는 것 뿐'이라는 의견으로 분분했다. 

홍성흔은 아들을 향해 "야구 2세인 화철, 아빠의 이름이 계속 따라다닐 것"이라며 홍성흔 이름 이겨낼 수 있는지 아들에게 물었다. 아들 화철은 "그러기엔 아빠가 위대한 업적이 많다"고 말해 홍성흔을 미소짓게 했다. 

그러면서 아빠가 롤모델이란 아들 화철은 "나의 미래의 모습, 매일 보고사니까 기분 좋다"고 했다. 실제로 아내 김정임은 "아빠가 없을 때 아빠 사진 앞에서 경례를 할 때 있다"면서 아빠 홍성흔을 향한 존경심이 보였다고 말했다. 

홍성흔이 아들의 야구실력을 테스트했다. 홍성흔은 야구사랑 아들을 위한 맞춤 솔루션으로 먼저 배팅 시범을 보였다. 아빠 홍성흔에게 실력을 인정받은 아들 화철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아빠와의 시간을 행복해했다. 

이에 전문가는 "롤 모델은 아빠지만 운동선수에게도 공부가 중요함을 알려줄 추천 선수가 있어, 크레이그 브레슬로우 선수"라면서 "예일대 출신으로 의대까지 합격했다, 운동도 중요하지만 공부도 중요함을 보여줄 산증인, 이 선수를 보며 두 마리 토끼를 잡을 롤모델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다음은 화철이 심리검사가 그려졌다. 화철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중 "누나 화리는 천사와 악마의 모습 반반, 부모님이 없으면 서로 의지한다"고 말하면서 누나에게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강한 모습을 보였다 .

심리검사 중에서도 "전 문제점이 많은 아이같다, 평소에 너무 아무생각없이 사는 것 같다"면서 스스로 부정적으로 평가하고 자신에 대한 믿음이 없는 모습을 보인 화철은 "공부 잘한다는 말보다, 격려의 말 듣고 싶다. 아들 잘 갔다왔어? 힘들었지? 이런 따뜻한 말이 듣고 싶다"고 말해 엄마 김정임을 울컥하게 했다. 

전문가는 "화철이가 외로워하는 심리상태, 가정 안에서 상대적 박탈감이 크다"면서 "첫번째는 누나, 두번째는 아빠가 부재한 시간이 많아 자기 효능감이 낮아진 상태, 특히 누나가 인정해줬으면 하는 마음이 특히나 크다"고 말했다.  

장난 꾸러기 화철이의 숨은 속마음에 홍성흔과 김정임도 울컥했고,전문가는 "일상적이고 평범한 것에 관심을 줘라, 특별한 칭찬보다 소소한 일상에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인정 욕구를 충족 시켜야하는 맞춤 솔루션을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쳐
 

  • 밴드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많이본뉴스

  • 유투브
  • 카카오톡
  • 트위터
  • 페이스북
  • 유투브